·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2월 09일 목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중국 해양정책 > 자료

 


中-日 댜오위다오 가스전 또 충돌

中, 추가협상 대상지 단독개발… 日 “합의 위반” 반발



중국과 일본이 영토분쟁 지역인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열도)의 가스전 공동개발을 둘러싸고 또다시 마찰을 빚고 있다.
 
발단이 된 지역은 지난해 6월 중·일 양국이 공동개발의 합의점을 찾지 못해 추가 협상키로 한 두 곳 가운데 톈와이톈(天外天·가시) 유전이다. 당시 댜오위다오의 4개섬 중 양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있는 룽징(龍井·아스나로) 해역은 공동 개발, 중국이 이미 개발에 들어간 춘샤오(春曉·시라카바)는 일본 측이 출자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교도통신은 중국이 지난해 6월 이후에도 톈와이톈을 단독으로 개발해온 사실이 드러나 일본 정부가 “합의 위반”이라며 계속 항의하고 있다고 5일 보도했다. 중국 측은 현재 일본의 반발에도 불구, 굴착작업까지 마치고 생산 단계에 들어갔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지난해 7월 P3C 초계기로 댜오위다오를 관측한 결과, 톈와이톈의 주변 해역이 개발의 영향으로 갈색으로 변한 사실을 확인, 중단을 요구해왔다. 가와무라 다케오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일방적으로 개발하는 행위를 인정할 수 없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나카소네 히로후미 외무상도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중국 측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의 분위기는 일본 측과 전혀 다르다. 중국 외교부 친강(秦剛) 대변인은 이와 관련, “중국 관할해역에 있는 톈와이톈 등 유전 및 가스전 개발은 중국의 고유 주권에 관한 문제”라면서 “관할지역의 공동개발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일본 측의 반발을 일축했다. 또 ‘합의 위반’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당시 양국이 계속 논의키로 한 ‘기타 해역’에는 분쟁지역이 아닌 중국 관할해역은 포함돼 있지 않다.”면서 “합의 내용을 잘못 이해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나아가 중국 측은 해상자위대의 P3C 초계기 비행에 대해 “영공 침범”이라고 항의했다.

│도쿄 박홍기·베이징 박홍환특파원│(서울신문 2009.01.06)

*독도본부 2009.01.06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