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09월 17일 금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중국 해양정책 > 그 외

 


중-일, 영토문제 설전

“댜오위다오는 우리 영토” 원자바오·아소 총리 설전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열도)의 영유권을 놓고 아소 다로 일본 총리와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맞붙었다.
 
발단은 지난 8일 오전 중국이 국가해양국 소속 순시선 2척을 댜오위다오 동남쪽 60㎞ 해상까지 파견한 데서 촉발됐다.당시 일본 측은 중국 순시선에 영해 밖으로 즉각적인 퇴각을 요구했지만 중국 측은 경고를 무시하다 오후 4시쯤 물러났다.중국 순시선의 출현은 지난 2004년 2월 이래 4년 10개월 만이다.

아소 총리는 1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가진 중·일 양자회담에서 원 총리에게 먼저 “매우 유감이다.전략적 호혜 관계를 구축한 상황에서 일·중 관계에 좋은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강력하게 항의했다.1시간 동안 진행된 냉랭한 정상 회담의 시작이다.

원 총리는 “댜오위다오는 옛날부터 중국 고유의 영토다.”라며 되받아쳤다.또 “대화를 통해 적절히 해결하고 싶다.우호적인 양국간의 관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 좋겠다.”며 외교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아소 총리는 이에 “센카쿠열도는 우리의 고유 영토다.역사적으로도 국제적으로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반박했다.그러면서 “다시 이같은 사태가 없도록 대처해줬으면 한다.”며 재발 방지를 주문했다.특히 중국은 지난 6월18일 일본과 합의했던 동중국해의 춘샤오(春曉·일본명 시라카바) 등의 가스전 개발에 대해 전과 달리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다.아소 총리는 회담에서 “정치적 합의를 실행하기 위한 협의를 조기에 이뤄졌으면 한다.”며 조약 교섭을 서둘렀다.반면 원 총리는 “실무급의 교섭을 계속했으면 한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하는 데 그쳤다.가스전 공동개발의 합의 이후 6개월 가까이 별다른 진전이 없는 셈이다.

외교 소식통은 “중국의 정책적 변화라기보다는 일본의 잦은 총리 교체와 아소 총리의 구심력 약화 등에 따라 중국 측이 일단 일본을 지켜보는 자세를 취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l 도쿄 박홍기특파원 l hkpark@seoul.co.kr  2008-12-15  서울신문 12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