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기사

 


日 침략 부인 막료장 논문 “오류 가득 치졸한 감상문”

ㆍ학계 조목조목 지적… 본인은 기존 주장 고수

“논문이라기보다 감상문에 가깝다. 전체적으로 치졸하다고 평할 수밖에 없다.”

일본의 과거 침략 전쟁을 부인해 논란을 빚은 다모가미 도시오(田母神俊雄·사진) 전 자위대 항공막료장의 논문에 대해 학계 전문가들이 나서 반박했다. 
 
아사히신문은 11일 일본 근·현대사 전문가인 작가 호사카 마사야스(保阪正康)와 하타 이쿠히코(秦郁彦) 전 일본대 교수의 대담을 통해 “논문의 사실관계가 오인투성이고 논리도 없다”며 논문의 오류를 조목조목 지적했다. 이들은 “예전의 일본에 대해 비판적인 것을 ‘자학 사관’이라고 하지만 ‘자성 사관’이 필요하다”며 “역사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려면 사실(事實)에 겸허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하타 전 일본대 교수는 만주사변과 관련, “일본은 상대국의 양해를 얻지 않고 군을 파견하지 않았다”는 다모가미의 주장에 대해 “그렇다면 ‘만주사변은 어떻게 일어났는가’라는 반문만으로도 무너지는 논리”라고 일갈했다. 그는 “만주사변은 일본 관동군의 모략으로 철도를 폭파하고 일방적으로 시작한 전쟁”이라며 “많은 증언이 있었고 당시 군 수뇌부, 정부도 이를 추인하고 예산도 지원했다”고 말했다. 호사카는 “서구 열강도 중국을 침략할 때 ‘국제법상 합법적’이라는 구실을 들었지만 이를 바른 역사라고 본 시각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많은 아시아 제국이 대동아전쟁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다모가미의 주장에 대해 아전인수격 해석이라고 비판했다. 다모가미는 논문에서 “태국, 버마, 인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이 대동아전쟁에서 싸운 일본을 높이 평가한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어불성설이라는 것이다.

하타는 “일본군이 화교를 학살한 싱가포르에서는 최근까지 반일적 분위기가 강하다”면서 “독립국이던 태국도 일본군의 주둔으로 피해를 입었기 때문에 감사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아시아 국가 중에서 가장 손해를 입은 중국이 열거돼 있지 않다”며 “이는 중요한 사실(史實)을 회피하려는 아전인수격 해석”이라고 꼬집었다. “우리나라(일본)가 침략국이었다는 것은 무고”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호사카는 “(일본이) 중국을 침략했다는 사실은 정부조차 인정하고 있다. 이를 부정하려면 논거를 대라”고 요구했다.

한편 다모가미 전 항공막료장은 이날 참의원 외교방위 위원회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 자신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야당 의원들로부터 “어떻게 정부 입장과 다른 주장을 할 수 있느냐”는 질책을 받고도 “조금도 틀리지 않다”고 강변했다. 자신의 경질에 대해서는 “일본이 좋은 나라라고 말했다는 이유로 해임돼서 놀랐다. 참 이상하다”고 말했다. 또 전쟁 포기와 전력 비보유를 명기한 헌법 9조에 대해선 “개정하는 것이 좋다”는 주장을 폈다.

<도쿄 | 조홍민특파원>  경향신문 2008. 11. 12.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