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7월 01일 금요일

내용검색  

녹둔도

대마도

울릉도

제주도

간도

위화도

이어도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영토와 섬 > 대마도

 


`대마도는 우리땅` 전국 지도 나왔다

대마도(對馬島·일본명 쓰시마)를 우리 영토로 표시한 전국 지도가 나왔다.

3년간의 작업 끝에 전지 크기의 독도지도를 만든 지도 제작자 안동립씨(53)는 대마도를 넣은 축척 60만분의 1 크기의 전국 지도를 제작해 선보였다. 일반 지도와는 달리 남쪽이 위로 가도록 거꾸로 제작된 지도로 대마도는 지도 첫머리에 등장한다. 우리나라가 물구나무 서 있는 ‘거꾸로 지도’ 윗부분에는 제주도와 이어도, 남해안이 나오고, 서울과 경기·강원·황해도는 지도 하단에 등장한다.

대마도 부분을 보면 일본에서 나온 지도에서는 나오지 않는 신라 사신 박제상 순국비·면암 최익현 선생 유배지 등을 비롯한 한국 관련 유적지가 안내돼 있다. 대마도에는 일본식 지명이 들어가 있지 않으며 대마도 최대 도시인 ‘이즈하라(嚴原)’는 ‘엄원’으로 표기돼 있다.

  
    [출처: 동아지도] 
 
 97년 11월 거꾸로 지도로 특허를 받은 안씨는 자신의 회사 창립 20주년을 맞아 11년 만에 지도를 다시 펴냈다. 안씨는 “대마도가 우리 영토라는 사실은 세종실록과 수많은 고지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면서 “지도를 개정하면서 전국지도에 넣었다”고 말했다.

대한해협에 위치한 대마도는 최단거리 기준으로 부산과 불과 49.5㎞ 떨어져 있어 맑은 날에는 전망대에서 육안으로 볼 수 있는 거리에 있지만 일본 큐슈와는 147㎞ 떨어져 있다. 경도상으로는 경북 경주 및 울산광역시와 같은 위치에 있다.

세종실록은 “대마라는 섬은 경상도 계림(지금의 경주)에 속하므로 본시 우리나라 땅”이라고 기록하고 있으며 김정호의 ‘대동여지도’와 임진왜란 당시 일본이 만든 ‘팔도총도’ 등 수많은 지도들에도 대마도는 ‘조선’ 영토로 표시돼 있다.

지난 1948년 8월과 49년 1월 이승만 당시 대통령은 대마도를 속히 반환하라고 일본측에 요구한 바 있다.

김용범 기자   jippe@joongang.co.kr   중앙일보  2008.  9.  27.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