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24일 화요일

내용검색  

녹둔도

대마도

울릉도

제주도

간도

위화도

이어도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영토와 섬 > 간도

 


잊어진 땅…‘변경의 삶’을 돌아본다

내년 ‘간도협약’ 100주년… 25~26일 국제학술회의

내년은 청·일 간에 체결된 ‘간도협약’이 100주년을 맞는 해다. 1909년 이미 대한제국의 주권이 대부분 일제에 빼앗겼을 무렵 맺어진 이 협약은 당시 북간도에 거주하던 조선인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25~26일 이틀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근대 변경의 형성과 변경민의 삶’을 주제로 열리는 국제학술회의에선 ‘간도협약’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이 있을 예정이다. 동북아역사재단(이사장 김용덕) 주최로 열리는 이번 학술회의는 변경문제를 동북아 지역이 전근대에서 근대로 이행하는 시기에 생겨난 문제로 규정하고, 변경지역으로 이주했던 이주민 문제를 집중적으로 고찰한다.

이 학술회의에서 김춘선 옌볜(延邊)대 교수는 ‘간도협약 체결 전후 북간도 지역 한인사회’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할 예정이어서 특히 눈길을 끌고 있다. 김 교수는 “당시 북간도 지역의 거주민 중 80%를 차지했던 조선인들은 ‘간도협약’으로 인해 2중, 3중의 고통을 겪어야 했다”며 “간도협약은 일제의 대륙침략을 위한 이권 확보와 이에 대항한 중국 정부의 주권보호가 핵심이었다”고 밝혔다. 김 교수의 발표문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 1880년대 북간도 지역의 한인이주민 실태 = 1881년 청나라 정부는 북간도 지역에서 ‘이민실변(移民實邊·주민을 이동하여 변방을 강화함)’ 정책을 실시하면서 이미 북간도 개척의 주력군으로 등장한 한인이주민을 이용하고자 했다. 청 정부는 당시 한인이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던 해란강 이남지역에서 통상총국, 무간국 등 임시기구를 설치, 한인들에 대한 관리사무를 처리하도록 했다.

이 시기 한인이주민들은 토지소유권을 인정받고 황무지를 개간, 경작하면서 정착생활을 할 수 있었다. 따라서 한인들의 이주와 개척은 두만강 상류로부터 점차 중류지역인 회령·종성·온성 대안지역으로 확산됐으며, 한인들이 개간·소유한 토지도 3배 가량 크게 증가했다. 그 결과 한인이주민은 북간도 지역 전체 인구의 80%를 차지했으며 어느 정도 안정된 생활을 영위할 수 있었다. 한인이주민 수에 대한 구체적인 자료는 찾아보기 어려우나 불완전한 통계에 따르면 1894년 약 4만명에서 1909년에는 18만4867명으로 증가했다.

사실 조·청 양국의 두만강·토문강에 대한 국경분쟁은 북간도 지역에 대한 영유권 분쟁인 동시에 한인들에 대한 관할권 분쟁이기도 했다. 이 시기 조선측의 지방관원들은 청국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계속 관리들을 파견, 한인들로부터 조세를 징수하면서 관할권을 행사했다.

◆ 대한제국 성립과 한인이주민 = 1897년 대한제국 수립 후 한국 정부는 청의 종속국이 아닌 자주독립국으로 한·청 국경문제와 한인이주민 문제에 임했다. 1901년 한국 정부는 북간도 지역 한인들의 생명안전을 도모한다는 취지하에 두만강 연안의 육군(六郡)에 진위대와 변계경무서를 설치했으며, 1903년에는 이범윤을 북간도관리사로 임명, 한인이주민들을 관할하도록 했다.

이에 청 정부는 이범윤의 퇴거를 강력히 요구하는 한편 길강군(吉强軍)을 동원, 이범윤과 사포대를 무력으로 축출했다. 또 연길청은 방곡령(防穀令)을 반포, 북간도와 한국과의 양곡 매매를 금지시켰다. 방곡령의 실시는 북간도 지역의 한인들은 물론, 당시 대부분의 식량을 북간도에 의존하고 있던 조선의 무산·회령·종성 등 주민들의 생계에도 막대한 곤란을 가져왔다.

이런 실정에서 한·청 양국은 1904년 6월 ‘한중변계선후장정(韓中邊界善後章程)’을 체결, 수년간의 국경분쟁을 일시적이나마 종식시켰다. 그러나 북간도 지역 한인이주민들의 평화로운 생활은 일제가 조선에 통감부를 설치하고 간도문제에 개입하면서부터 또다시 청·일 간의 대립과 분쟁에 휘말려 들어갔다. 일제의 1907년 간도침입은 청 정부는 물론, 북간도 지역 한인이주민들에게 커다란 충격과 고통을 주었다.

◆ 간도협약과 한인이주민 = 간도문제는 애초 한국정부와 중국정부 간 국경교섭을 둘러싸고 벌어진 것이었다. 그러나 일제가 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고 간도문제를 대륙침략 문제에 이용하자 한·중 간의 국경교섭보다도 오히려 일제의 대륙침략과 중국의 주권보호에 초점이 맞춰졌다. 청·일 양국은 1909년 9월 4일 간도협약을 체결했다. 간도협약은 단순히 일제의 대륙침략 이권을 확보하게 했을 뿐 한인의 법적 권리에 대해서는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했다. 오히려 한인이주민들의 기존 권리마저 상실케 하여 한인들에게 정치·경제상의 이중적 통치와 압박을 가져오는 결과를 초래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간도협약 체결 직후 북간도 지역 한인이주민들은 청·일 양국의 각종 제재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면서 생활상의 안정을 도모했다. 또 간민교육회, 간민회 등 단체들은 한인들의 합법적인 지위를 쟁취하기 위해 입적운동, 자치운동 등을 활발히 전개함으로써 북간도 지역 한인사회는 신속한 발전을 이뤄냈다.

◆ 간도협약(間島協約)이란

일제는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강탈한 이후 청나라와 간도문제에 관한 교섭을 벌여 오다가 남만주철도 부설권과 푸순(撫順)탄광 채굴권을 얻는 대가로 간도를 청나라에 넘겨주는 협약을 체결했다. 전문 7조로 되어 있는 이 협약은 ① 한·청 양국의 국경은 도문강(圖們江·토문강)으로 경계를 이루되, 일본 정부는 간도를 청나라의 영토로 인정하는 동시에 청나라는 도문강 이북의 간지(墾地)를 한국민의 잡거(雜居)구역으로 인정하며 ② 잡거구역 내에 거주하는 한국민은 청나라의 법률에 복종하고, 생명·재산의 보호와 납세, 기타 일체의 행정상의 처우는 청국민과 같은 대우를 받고 ③ 청나라는 간도 내에 외국인의 거주 또는 무역지 4개처를 개방하며 ④ 장래 지린(吉林)·창춘(長春) 철도를 옌지(延吉) 남쪽까지 연장하여 한국의 회령 철도와 연결한다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김영번기자  zerokim@munhwa.com   문화일보   2008.  09.  23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