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9월 25일 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문화재 > 기사

 


광화문 공사장서 육조 거리 흔적… 발굴조사 확대키로

  서울 광화문광장 조성 공사 지역에서 조선시대 육조 거리 흔적이 발견됨에 따라 육조 거리의 규모와 범위, 축조 시기와 방법을 확인하기 위한 발굴 조사가 확대된다. 육조 거리는 이조 호조 예조 병조 형조 공조 등 관아 6곳이 있던 조선의 중심 도로였다.

  육조 거리 흔적을 발굴한 한강문화재연구원은 1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이순신 장군 동상 뒤쪽 현장에서 ‘발굴 지도위원회’를 열고 “문헌과 지도로만 남아 있던 육조 거리 흔적과 일제강점기부터 1968년까지 서울에 있었던 전찻길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김동현 전 국립문화재연구소장 등 지도위원들은 “육조 거리 흔적에서 조선 초기부터 20세기 초까지의 도자기 파편이 골고루 발견돼 육조 거리의 시대별 변천을 파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이광세 토목부장은 “발굴이 확대되면 광화문광장 조성 공사가 늦어져 교통 불편을 초래할 수 있지만 육조 거리의 역사적 가치가 높은 만큼 위원들의 결정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동아일보  2008. 9. 19.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