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日'강제연행 자료 없다' 공식입장

日각의 "강제연행 자료 없다" 입장 공식화
의원 질문 답변서..고노담화 계승은 재확인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16일 군대 위안부 강제동원의 자료가 없다는 입장을 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서 형식으로 공식화하고 나섰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에서 군대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河野)담화와 관련, "정부가 발견한 자료들 가운데서는 군이나 관헌(官憲,관청)에 따른 이른바 강제연행을 직접 나타내는 기술은 발견할 수 없었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이런 입장은 쓰지모토 기요미 사민당 중의원의 질문서에 대한 답변서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당초 정의됐던 강제성을 뒷받침하는 증거는 없었다는 것은 사실이다"라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발언을 추인한 셈이다.

답변서는 위안부 모집의 강제성과 관련, 고노담화 발표에 앞서 1991년 12월부터 1993년 8월까지 정부가 관계 자료 조사와 관계자들에 대한 의견 청취를 실시했다고 밝히고 있다.

답변서는 또 고노담화에 대해 "각의 결정은 받지 않았지만 역대 내각이 계승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강조하는 한편 앞으로도 그런 내용을 각의에서 결정할 방침은 없다고 밝히고 있다.

고노담화에서는 위안부 모집의 강제성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있지만 일본군에 의한 "강제연행"이라는 직접적인 표현은 사용되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2007/03/16 17:27 연합뉴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