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7월 22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산케이, 위안부 연행은 말단 장병 짓일 뿐

"위안부 연행은 말단 장병 짓일 뿐"


[앵커 멘트]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일본 측은 이미 다 끝난 문제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산케이 신문은 네덜란드인 위안부 피해자 '오헤른' 할머니의 경우는 일본군 상층부의 방침을 거스르고 말단 장병이 연행한 것이라는 억지 주장을 폈습니다.

도쿄에서 윤경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산케이 신문은 미 하원 청문회에서 증언했던 오헤른 할머니가 위안소로 끌려간 것은 말단 장병의 짓이었을 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인도네시아 자바섬에 주둔중이던 일본군 하위 장교들이 상층부의 방침을 어기고 위안소로 연행했다는 것입니다.

이후 일본의 패전 후인 1948년 네덜란드 당국이 인도네시아에서 군법회의를 열고 오헤른 할머니의 증언 등을 토대로 해당 일본군 장교 등 11명에게 유죄를 선고해 사형과 징역 20년 등의 형을 내렸다고 했습니다.

산케이는 오헤른 할머니가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일본 정부의 책임을 촉구했지만 책임자는 이미 다 벌을 받았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에 대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것은 이미 다 끝난 일을 다시 문제삼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산케이 신문의 이 보도는 아베 총리를 엄호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거꾸로 일본군이 위안부 피해자를 직접 연행했다는 증거는 없다는 아베 총리의 주장이 억지라는 점을 인정한 셈입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발언에 대한 미국 언론의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강제성에 관한 명확한 견해를 묻는 기자단의 질문에 더 이상 오해로 인한 비생산적 논란만 낳을 뿐이라며 언급을 회피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윤경민입니다.

2007년 3월 10일 (토) 15:33   YTN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