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기사

 


독도를 바라보는 일본 언론의 시각

일본 문부과학성의 중학 사회과 신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의 ‘독도’명기 문제로 또다시 불붙은 독도영유권문제!
명명백백히 한국영토인 독도를 일본은 또다시 ‘다케시마는 일본영토’라는 망언을 정정당당히(?) 교과서에 싣는다는 정부차원의 꼼수를 들고 나왔다.
일본의 이 같은 독도망동을 일본 국내 언론은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을까.
일본 3대 신문인 아사히(朝日新聞)⋅요미우리(読売新聞)⋅산케이신문(産経新聞)에서 다루고 있는 최근 일련의 독도관련 해설서문제를 비교한 내용이 있기에 이 전문(全文)을 소개한다.


                    <2008년 7월 15일자 JCAST뉴스 인터넷기사>

아사히 VS 산케이⋅요미우리 
다케시마(독도) ‘해설서’ 문제로 입장 나눠지다
   
한일 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다케시마(한국명⋅독도) 문제가 재연되고 있다. 문부과학성이 중학 사회과 신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다케시마(독도)문제를 처음으로 등장시켜 다케시마(독도)를 실효지배하고 있는 한국이 맹렬히 반발하고 있다. 한편 [고유의 영토]라는 표현을 피하는 등, 외교적 배려도 보였다. 이 대응에 산케이⋅요미우리는 반발하고 있지만, 아사히신문은 [섬의 영유는 한국 내셔널리즘에서 무시할 수 없는 중요부분]이라며 입장차이가 다소 다른 것 같다.

아사히신문은 한국내셔널리즘에 이해를 보임

문부과학성은 2008년 7월 14일, 2008년 3월에 개정된 학습지도요령 해설서를 공개했다. 중학 사회과를 대상으로 하는 해설서에는 지금까지도 북방영토문제에 대한 기술은 있었지만 [북방영토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일본)의 영토⋅영역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킨다]는 등, 처음으로 다케시마(독도)문제에 대한 기술이 등장. 한편 [고유의 영토]라는 표현을 피해 한국에 대한 배려도 보였다.

그래도 한국은 맹렬히 반발하고 있고, 이명박 대통령은 [깊은 실망과 유감의 뜻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는 코멘트를 발표하고 주일(한국)대사의 일시 귀국을 결정했다.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항의데모도 실시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 대해 각 신문 사설(2008년 7월 15일)을 보면 평가가 크게 나눠진다. 일본의 [배려]에 반발한 건 산케이와 요미우리이다.
 
요미우리신문은 [“다케시마(독도)”명기는 늦은 감이 있다]라는 제목으로 다케시마(독도)문제가 해설서에 등장한 건 타당하다는 견해를 보이면서도 [외교적 배려]에 대해서는,

[외교상의 배려와 주권국가로서 역사와 영토를 다음 세대에 올바르게 전달해나가는 건 차원이 다르다]며 비판적이다.
 
산케이신문은 더 과격하게 1면에 [화근을 남기는 “외교배려”]라는 제목으로 편집장의 서명을 넣은 칼럼을 게재. 사설에서도,
[다케시마(독도)가 일본고유의 영토라는 사실이 명확히 쓰여 있지 않아 크게 불만이 남는다]
며 [외교적 배려]에 대해서는
[일본 공교육의 장래에 화근을 남겼다고 말할 수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입장이 크게 다른 게 아사히신문이다. 결론은,
[서로 주장하고, 차이가 있다는 사실을 서로 인정하고 냉정하게 타개를 도모한다. 이 방법밖에는 없다]고 마무리 짓고는 있지만,

[일본이 다케시마(독도)를 시마네현에 편입한 1905년은 일본이 한국에게서 외교권을 빼앗고 (한일)합병으로의 수순을 연 해이다. 다케시마(독도)는 일본에 의한 식민지지배의 상징으로 되어 있다. 한국 사람들은 “독도”라고 부르고,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로 어렸을 적부터 애국심을 배양해왔다. 섬의 영유는 한국내셔널리즘에서 무시할 수 없는 중요부분이다]라며 한국의 사정과 심정에 이해를 보이고 있다.


마이니치⋅일본경제신문은 [냉정한 대응을] 주장

한편 마이니치와 일본경제신문은 [냉정한 대응을]이라는 주장을 전면에 밀어붙이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하루아침에 해결되기 어려운 문제로 중요한 일한관계를 역행시켜서는 아무런 득도 되지 않는다]

고 하고 있고, 일본경제신문은

[앞이 보이지 않는 한반도 정세]라는 제목으로 한반도 정세 전반에 대해 논하면서 [다케시마(독도)는 일본의 영토다]
라고 하면서도,

[다케시마(독도)를 둘러싼 대립을 큰 정치문제로 만들지 않도록 일한 정부의 노력을 바란다. 일한 대립의 격화는 북한을 기쁘게 할 뿐이다]라며 사태의 진정화를 요구하고 있다.

카호쿠신보(河北新報: 일본 센다이시)는
[걱정되는 건 역사교과서와 야스쿠니문제처럼 양국의 내셔널리즘에 불이 붙어 삐거덕거리는 일한관계가 재연되는 것이다]
라며, 일본경제신문과 마찬가지로 [일한의 대립은 북한을 유리하게 할 뿐이다]라는 견해다.

*2008.07.17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