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6월 29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민간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독도문제는 일본인의 인권과 국권이 침해된 것' <日의원>

'독도 · 납치 문제는 동일 시각서 해결해야' 망언


   ▲ 다케시마(독도) 영유권문제로 미조구치 젠베에 지사(좌)와 의견을 나누는 스즈키 무네오씨(중앙), 사토우 마사루씨
        = 마쓰에시 도노마치 시마네현청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 시마네(島根)현의 민간단체가 주최한 강연회에서 독도문제는 납치문제와 동일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5일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시마네현의 '다케시마(竹島)를 지키는 모임'이 24일 주최한 강연회에서 중의원 스즈키 무네오(鈴木宗男) 의원 등 참석자들은 "독도문제는 납치문제와 동일한 것으로 일본인의 인권과 국권이 침해된 것"이라며 "이들 문제 해결 없이는 진정한 국가로 나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스즈키 의원은 "현재 북방영토 문제는 러시아와 일본의 수뇌회담에서 제기되고 있지만 독도에 대해서는 양국 수뇌 간에 어떠한 움직임도 없다"며 "이 자체가 이치에 맞지 않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독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북방영토와 같이 동일한 시선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나 자신부터 독도문제 해결에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강연회에는 기소 휴직 중인 사토 마사루(佐藤優) 외무성 사무관이 참석해 독도 문제에 대응하는 외무성의 태도를 비판했다.

그는 일본 외무성이 독도문제에 엉거주춤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아직까지 냉전시대의 사고를 갖고 있는 등 문제를 해결하려는 자세가 바뀌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 독도문제를 국제적인 이슈로 끌어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산인추오(山陰中央)신문에 따르면 스즈키 의원과 사토 사무관은 시마네현 미조구치 젠베에(溝口善兵衛) 지사와 면담을 갖고 독도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스즈키 의원은 "일본 정부는 한국정부에 독도문제가 외교교섭의 대상이라는 점을 강요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으며 사토 사무관은 "조리에 맞게 논의를 진행하는 것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한일 양국에 있어 이익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미조구치 지사는 "현민들에게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사실을 주지시키기 위해 역사적 사실관계를 입증할 사료 수집과 자료들을 정리하고 있다"며 "정부는 외교교섭을 통해 냉정하게 대처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오사카=연합뉴스) 윤석상 통신원  poliyoon@yna.co.kr  2008-06-25 09:32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