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04월 01일 토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일본 해양정책 > 자료

 


동중국해 가스전, 中 - 日 공동개발 전격 합의

중국과 일본이 양국관계의 가장 껄끄러운 현안 중 하나였던 동중국해 가스전 공동개발 문제에 전격 합의했다.

16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은 양국이 시라카바(白樺·중국명 춘샤오·春曉), 구스노키(楠·중국명 돤차오·斷橋), 아스나로(翌檜·중국명 룽징·龍井), 가시(견·중국명 톈와이톈·天外天) 등 4개 가스전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중국은 4개 가스전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에 있다고 주장한 반면 일본은 양국 EEZ의 경계선에 걸쳐 있다고 주장해 왔다.

중국은 4개 가스전 중 시라카바 가스전에 대해서는 단독으로 개발을 진행하다가 일본 측의 항의를 받고 공사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양국은 합의안에서 EEZ 문제에 관한 논란을 보류하는 대신 출자 방식을 통해 개발 이익을 공유하기로 했다. 일본 측이 일정액을 출자한 뒤 출자비율에 따라 개발 이익을 나눠 갖는 방식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 정권 출범 이후 급속히 개선되고 있는 중-일관계는 더욱 순풍을 탈 것으로 보인다.

반면 밀월관계를 유지해 왔던 일본과 대만 관계는 최근 급랭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10일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釣魚 섬) 열도 근해에서 대만 어선이 일본 순시선과 충돌해 침몰한 사건 이후 대만 측은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16일 오전 한때 ‘일본은 센카쿠에서 즉시 나가라’는 플래카드를 단 어선이 섬 주위를 항해했다고 발표했다.

“이 어선에는 대만 측 순시선 3척이 동행했으며 이들이 사라진 다음에는 대만 순시선 6척이 다시 ‘일본의 영해’를 침범했다”고 일본 해상보안청은 주장했다.

도쿄=천광암 특파원 iam@donga.com  동아일보 2008.06.17 03:04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