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중국 해양정책 > 그 외

 


“釣魚島는 우리땅… 침범말라”

밀월중인 中·대만, 일본 협공…대만어선 日순시선과 충돌사고 한목소리 성토대만의 마잉주(馬英九) 총통 정권 출범 후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가 급진전하는 가운데 중국과 대만이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제도) 영유권을 놓고 일본을 협공하고 있다.

지난 10일 새벽 댜오위다오 해역에서 대만의 고기잡이 놀잇배 롄허(聯合)호가 일본 가고시마(鹿兒島) 해상보안부 소속 순시선과 충돌해 침몰하면서 사건은 시작됐다. 일본은 사고 후 승무원 3명과 승객 13명을 구조한 뒤 선장을 영해침범 혐의로 억류했다. 그러자 중국과 대만이 들고일어났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댜오위다오는 중국 고유의 영토로, 중국은 논쟁의 여지 없이 댜오위다오의 주권을 가지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댜오위다오 부근에서 불법활동을 중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어우훙롄(歐鴻鍊) 대만 외교부장(장관)도 일본교류협회 타이베이(臺北) 사무소장(주대만 일본대사격)을 불러 유감을 표명했다. 대만은 이에 그치지 않고 마잉주 총통이 12일 “댜오위다오는 중화민국의 영토”라면서 일본에 배상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마 총통은 성명에서 ▲댜오위다오는 중화민국에 속하는 섬이며 ▲그 주권을 유지할 결심에 변함이 없으며 ▲일본 정부의 선박이 중화민국 영해에서 중화민국의 선박을 침몰시킨 뒤 선장을 억류한 것에 대해 항의하며 ▲선장의 석방과 배상을 요구하고 ▲해순서(海巡署·해양경찰청 격)의 편성과 장비를 강화해 주권과 어업권 수호를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과의 경제교류 강화가 필요하지만 주권과 국민의 생존권과 관련된 사안에서는 타협할 수 없다는 대만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댜오위다오를 점유하는 일본 정부는 중국과 대만의 압박에 대해 “(댜오위다오의) 영유권과 관련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종전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베이징=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세계일보 2008.06.13 (금) 21:29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