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7월 13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중국, ‘이어도 공정’ 본격화 조짐

중국, ‘이어도 공정’ 본격화 조짐

【서울=뉴시스】중국 대표적 국책기관 사회과학원의 한 대학원생이 제주도 남쪽에 위치한 이어도가 중국령이라며 한국이 이곳에 설치한 해양과학기지를 철거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대만 등과 연계, 주권보호를 명목으로 한 민간단체 결성을 추진하고 있다.

홍콩 시사주간지 아주주간(亞洲週刊) 최신호는 왕젠싱(王建興)이란 중국 사회과학원 대학원생이 주축이 되어 ‘중화 쑤엔자오 보위협회(中華保衛蘇岩礁協會)’ 결성이 추진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쑤엔자오는 이어도의 중국명이다. 우리의 이어도 한자표기는 ‘離於島’이다.

한국에서 유학생활을 했다는 왕젠싱은 “중국 정부가 8월까지 한국이 쑤엔자오를 점거한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있었다”며 “중국 인민은 한국정부가 쑤엔자오 위에 설치한 모든 불법 설치물을 철거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잡지에 따르면 왕젠싱은 인터넷 사이트를 열어 ‘쑤엔자오’에 대한 중국 인민의 관심을 촉구할 것이며 ‘쑤엔자오 보위협회’의 결성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단체를 중국인 뿐만 아니라 대만, 홍콩, 마카오인도 참여하는 범중화권 단체로 발전시킬 계획이며 현재 중국에서만 가입 희망자가 300명이 넘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이 추진 중인 ‘쑤옌자오 보위협회’는 중국과 일본 간에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조어도(釣魚島)’의 주권을 보호한다는 취지로 결성된 ‘조어도 보위협회’를 본뜬 것이다. 중국과 대만은 일본이 실효 지배하고 있는 ‘조어도’를 각각 '댜오위다오(釣魚島)‘와 ’댜오위타이(釣魚台)‘로 부르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일본은 이곳을 ’센카쿠제도(尖閣諸島)‘로 부른다.

왕젠싱은 장기적으로 (‘조어대 보위협회’가 한 것처럼)‘ 이어도에 선박을 보내 ‘중국령’이라고 세워진 동패와 석비를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만 중앙통신은 지난 23일 ‘쑤엔자오 보위협회’의 결성이 추진되고 있음을 전하면서 이 단체는 양안 4지역(중국, 대만, 홍콩, 마카오)의 ‘조어도 보위단체(保釣團體)’과 연계하여 이어도가 중국령이라는 선언을 할 계획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아주주간은 한국 정부가 “영유권 분쟁이 있는” 이어도에 해양과학시설을 설치했으나 중국 정부는 그동안 ‘행동을 하되 말을 하지 않는다(只做不說)’ 는 정책을 견지했으며 중국의 언론들도 이에 관한 보도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잡지는 그러나 한국 언론들이 9월 이후 중국의 이어도에 대한 감시활동을 보도하면서 이어도가 한국의 최남단 영토라고 하여 “한국민이 이어도를 알기 시작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 정부와 언론들은 이어도에 대한 연혁을 소개하지 않았다고 잡지는 덧붙였다.

아주주간의 이 같은 기사는 한국인들이 이어도의 존재를 이미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던 사실을 무시하고 이어도 문제가 불거졌을 당시의 한국 언론들의 보도 내용을 제대로 살피지 않은 왜곡되고 불확실한 것이다.

이 같은 중국의 움직임은 동북공정에 이어 ‘남해공정’에 나서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게 한다.

중국은 동북공정의 일환으로 ‘백두산’을 그들이 부르는 ‘창바이산(長白山)’으로 국제사회에 인식시키려는 노력과 함께 한국 자본에 의해 건설된 호텔들의 철거하고 있다. 이어도를 쑤엔자오로 부르고 과학기지 철거를 요구한 것은 이러한 움직임이 동북공정의 남해 버전임을 확신케 한다. 동북공정이 중화주의적 사관을 지난 일부 역사가들의 연구 활동을 중국 정부가 사회과학원을 통해 지원함으로써 비롯된 것임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

이어도는 한국과 중국의 200 해리 배타적경제수역(EEZ)이 겹치는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나 한반도 최남단 섬인 마라도에서 서남쪽으로 149km 떨어진 반면, 중국의 동단 퉁다오(童島)로부터는 247km 떨어져 있다.

EEZ가 겹칠 경우 중간선을 경계선으로 하지만 중국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으며 이에 관한 양국정부의 협상이 진행 중이다.

이재준기자 yjjs@newsis.com [뉴시스] 2006년 11월 27일(월) 오전 09:55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