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1월 27일 토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동북공정 > 그 외

 


동북공정 학자 주장 배제…中, 당초 한국사 시각 복원


  ▲ 열국지 한국 고대사 기술 부분. 제2장 역사 제1절 고대사-고조선 시기 중 43쪽을 보면 ‘고조선은 한반도에서 최초로 건립된 국가’라며 고조선의 기원 문제는 전하는 말이 아주 많으나 ‘그중에서도 가장 영향력이 크고 깊은 것은 단군신화’라고 적시해 중국의 동북공정 학자들이 주장하는 은나라 말기 주나라 초기에 중국인 기자가 한반도 쪽으로 와서 고조선을 건국했다는 ‘기자 조선’을 부정하고 있다. 기자 조선에 대한 기술은 아예 없다. 베이징=하종대 특파원 

중국사회과학원이 펴낸 ‘열국지-한국’의 가장 큰 의의는 한국의 고대사 왜곡을 주도한 변강사지연구중심 학자들의 주장과 연구 결론을 변강사지연구중심의 상급 기관인 중국사회과학원이 외면 또는 부정했다는 점이다.

학자들은 특히 중국사회과학원이 이 책자에서 중국 정부가 동북공정을 추진하기 이전 한국 고대사에 관해 가졌던 견해를 대부분 복원시킨 점에 주목한다.

그러나 이 책이 한국 정부나 학자의 주장을 모두 수용한 것은 아니다. 부여 옥저 동예 등 고조선 이후 출현한 고대 왕조는 모두 고대사에서 빠졌다.

▽“한반도 최초의 국가 고조선은 한국사”=책자는 한반도의 최초 고대국가를 고조선으로 못 박았다. 실제 건국연대는 확실치 않다는 단서와 함께 기원전 2333년 건국했다는 단군신화도 소개했다. ‘한반도 최초 정권은 은(殷)말 주(周)초 시대 중국인 기자가 세운 기자조선’이라는 변강사지연구중심 학자들의 주장을 일축한 셈이다.

고조선이 멸망한 이후 고구려가 세워졌다고 기술함으로써 고구려가 고조선을 계승했다는 점도 간접 시인했다. 고조선과 고구려가 한국의 고대사임을 인정한 셈이다.

책자는 이에 따라 고구려 백제 신라 3국이 모두 한국의 고대 삼국시대를 연 왕조라고 기술했다. 그러나 고구려의 영토가 현재 중국의 동북 3성을 대부분 아우른 점은 명기하지 않았다. 대신 고구려 영토의 남쪽 한계선이 한강 연안에까지 이르렀다는 점은 분명히 기술했다.

수나라와 당나라가 고구려를 친 것에 대해선 ‘침략’이라는 말 대신 ‘진공(進攻)’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그러나 수 당의 공격이 ‘말을 잘 안 듣는 지방의 소수민족 정권을 응징하기 위한 내전’이라는 동북공정의 연구 결론은 수용하지 않았다.

▽상반된 기술, 어떻게 봐야 하나=전체 290쪽의 ‘열국지-한국’은 2005년 10월 처음 출간됐다. 그러나 중국사회과학원은 올해 5월 21일에야 출판기념회를 갖고 이를 정식으로 공개했다. 중국사회과학원이 정식 출판기념회를 갖기 이전에 내부 회람용으로만 활용했는지 아니면 제한적이나마 배포 또는 판매했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1998년 ‘열국지’ 발행 계획을 수립한 중국 정부는 이를 ‘제10차 5개년 계획’(2001∼2005년)의 중점출판사업으로 지정한 뒤 2003년부터 발간을 시작해 최근까지 102개 국가의 ‘열국지’를 완성했으며 내년까지 180개 국가의 개관서를 펴 낼 예정이다.

한국 개관서는 베이징(北京)대 역사학과를 졸업한 ‘한국 전문가’ 둥샹룽(董向榮·여) 중국사회과학원 아주태평양연구소 부연구원이 책임 편집했다. 둥 연구원은 ‘한국 정부의 햇볕정책에 대한 한나라당의 도전’(2003), ‘한국 민주노동당의 급부상’(2004), ‘한국의 자주국방 정책’(2005), ‘지방선거에서 나타난 한국 사회의 보수화 경향’(2006) 등 한국 관련 논문만 10여 편 펴낸 ‘한국통’이다.

이 책자는 또한 천자구이(陳佳貴) 중국사회과학원 부원장을 주임으로 한 각계의 쟁쟁한 학자 23명으로 구성된 ‘열국지 편집위원회’의 감수를 거쳤다. 따라서 중국 정부의 최고 싱크탱크인 중국사회과학원의 공식 견해가 반영됐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중국사회과학원의 각각 다른 부문에서 나온 서로 다른 견해를 어떻게 봐야 할 것인지 아직은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

중국 정부가 한국과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변강사지연구중심의 결론을 부인했다고 볼 수도 있지만 중국사회과학원에서도 의견이 다른 학자들이 서로 독자적으로 수렴한 의견을 기술한 것으로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 정부가 2002년 2월부터 올해 초까지 무려 5년에 걸쳐 1500만 위안(약 18억 원)을 들이고 많은 학자를 동원해 동북공정을 추진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중국 정부가 쉽게 동북공정의 연구 결론을 뒤집기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가 여전히 남아 있다.

이날 본보 기자와 어렵게 통화가 된 둥 연구원은 “한국 역사를 기술하면서 객관적이고 공정한 태도를 취하고자 했다”며 “한국 정부나 변강사지연구중심 어느 쪽의 의견도 그대로 수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베이징=하종대 특파원 orionha@donga.com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동아일보 2007.05.29 03:03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