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일 관방 부장관 '위안부 부정'


일 관방 부장관 '위안부 부정' 논란 증폭…아베 "문제없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군 위안부의 존재를 인정한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을 뒤집는 태도를 보여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진보 언론들은 아베 총리가 입장을 번복한다면 국제적인 신뢰를 잃는 행위라고 비판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26일 위안부 존재를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를 부정한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관방 부장관을 두둔했다. 그는 시모무라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국회의원 자격으로 의견을 말한 것”이라면서 “나도 관방 부장관 시절에 의원 자격으로 다양한 의견을 말한 적이 있다”며 “의원 자격으로 말하는 것은 자기 개인의 책임인 만큼 전혀 문제가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시모무라 부장관의 의견을 묵인하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말하는 것이 내각의 의견”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 등은 “보수 인사들 가운데 시모무라 부장관이 총리의 속마음을 대변하고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일부 언론은 아베 총리가 사실상 시모무라의 발언에 동의한다는 직접 화법만 피했을 뿐, 치고 빠지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는 과거 일본 정치인의 ‘전형’을 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26일 국회 답변에서 고노 담화를 정부의 기본 입장으로 계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중국을 잇달아 방문해 정상외교를 성공시켰다. 그러나 아베를 지지하는 보수층에서 반발 움직임이 일자 이를 의식한 시모무라 부장관이 ‘총대’를 멨다는 게 언론의 분석이다.

민주당 등 4개 야당은 26일 회의를 갖고 “간과할 수 없는 사태”라며 국회 추궁을 다짐했다.

도쿄=정승욱 특파원 jswook@segye.com

세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