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동북공정 > 칼럼

 


백 두 산

백두산은 두말할 것도 없이 ‘한민족의 영산(靈山)’이다. 그러나 한중 접경의 이 산을 중국은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면서 ‘중국 것’이라고 해 왔다. 그럴 때마다 육당(六堂) 최남선의 ‘백두산 근참기’가 떠오른다. “이마를 스치는 것은 백두산 바람이요, 목을 축이는 것은 백두산 샘물이요, 갈고 심고 거두고 다듬는 것은 백두산 흙이다. 이렇게 떠나려 해도 떠날 수 없고 떼려 해도 떼 낼 수 없는 것이 백두산과 우리의 관계이다.”

▷백두산정계비(定界碑)라는 것이 있었다. 만주족 정권이라 할 청(淸)의 강희제(康熙帝)가 백두산을 조상의 발상지라 하여 제사 지내게 한 것이 17세기 후반이다. 그 무렵부터 삼과 모피 같은 특산물을 둘러싸고 한중 민간인들의 분규가 잇따르기 시작했다. 청은 조선을 압박하여 ‘서쪽은 압록강으로, 동쪽은 토문(土門)강으로’ 국경을 획정하는 경계비를 세웠다. 그런데 높이 2.25척의 이 비석을 일제가 없애 버렸다.

▷중국의 ‘창바이산 띄우기’가 재개된 지 오래다. 1980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받고, 1986년에는 ‘국가 자연보호구’로 지정했다. 지난해에는 산 관할권을 옌볜(延邊) 자치구에서 지린(吉林) 성 직속으로 바꾸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록한다는 목표로 내년에 신청서를 낼 계획이다. ‘창바이산 공항’을 착공했고, 산으로 이어지는 고속도로 3개를 올해 착공할 예정이다. 곧 순환도로도 낼 것이라고 한다.

▷일련의 작업이 동북공정(東北工程)과 이어져 있다. ‘창바이산’을 티베트 대만의 명산 등과 더불어 ‘중화 10대 명산’으로 지정한 데서도 그 의도를 읽을 수 있다. 전략적 관심 지역의 산을 당당히 포함시킨 것은 중국의 주권 영역임을 천명한 것이다. 통일 한국 이후의 고구려 발해 역사에 관한 논란을 선제하려 한다는 해석도 있다. 그런데 정작 백두산 주권을 지켜 내야 할 북한은 힘을 잃고 코너에 몰려 있다. 북한이 ‘빨치산 밀영’ 자랑이나 하고, ‘정일봉’을 치켜세우며 망해 가는 사이, 정작 백두산은 ‘중국 것’이 되어 가고 있다.

김충식 논설위원 skim@donga.com  동아일보 2006.08.01 03:02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