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동북공정 > 기사

 


中 역사교과서 ‘한국사’ 지웠다

중국은 새로 만든 역사 교과서에서 고조선과 고구려 등 우리 고대사 부분을 완전히 삭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동북공정에 이은 또다른 역사 왜곡으로 해석될 수 있어 정부의 대책마련이 절실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국학중앙연구원(원장 윤덕홍)은 중국 역사 교과서에 나타난 한국사 관련 기술실태를 분석한 보고서 ‘중국 역사 교과서 한국 관련 내용 분석’을 완성해 지난 1월 교육인적자원부에 제출했다고 6일 말했다.

연구원은 교육부 의뢰로 현재 사용되고 있는 중국 중·고교 역사 교과서 38종을 분석한 결과 오는 9월부터 사용하게 될 중학교 실험용 교과서 18종에서 한국 고대사 관련 조항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베이징 인민교육출판사가 펴낸 중학교용 ‘역사’책의 경우 중국사 단원(1~2학년 학습분량)은 물론 세계사 단원(3학년 학습분량)에서도 고구려, 백제, 신라 등의 한국의 고대사는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 이는 베이징사범대학출판사, 화동사범대학출판사, 상하이교육출판사 등 다른 중학 실험용 역사 교과서에서도 마찬가지였다. 18종 중 고조선이 언급된 책은 한 권도 없었고 베이징사범대학출판사가 출간한 교과서에 한반도 북부를 ‘조선’이라고 표기한 지도가 실렸을 뿐이다. 그러나 기존에 사용되고 있는 고교 역사책에는 고구려 등이 한국사로 기술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용 교과서는 중국이 새 교육과정을 도입한 2001년부터 기존 교과서를 전면 개편해 편찬한 것으로 4년간의 ‘실험기간’을 거쳐 오는 9월 새학기부터 정식교과서로 배포된다.

교과서 분석에 참여한 김지훈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는 “중국 당국이 새로운 교과서에서 한국 고대사 부분을 뺀 것은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서 고구려 이전 역사를 삭제한 것처럼 한·중간 논란의 소지를 없애기 위한 조처로 이해된다”고 밝혔다.

〈조운찬기자 sidol@kyunghyang.com〉 경향신문  2005년 03월 07일 07:24:09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