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1월 30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북동쪽으로 4.5㎞… EEZ 협상에 이용할 듯

中, 이어도 인근 해상서 암초 발견 후 명칭 부여
북동쪽으로 4.5㎞… EEZ 협상에 이용할 듯


중국이 이어도 북동쪽 해역에서 수중암초 하나를 새로 발견하고 임시 이름까지 붙인 사실이 확인됐다.

중국 국가해양국의 주도로 해양출판사가 작년 9월에 발간한 ‘중국 근해 및 인근해역 지형 지모(中國近海及隣近海域地形地貌)’에 따르면 중국이 발견한 암초는 한국의 이어도 종합해양과학기지에서 동북쪽으로 약 4.5㎞ 떨어진 곳에 있다.

한중간 배타적 경제수역(EEZ)이 확정되지 않아 이어도에 연구시설을 설치한 한국측 행위에 법적 정당성이 없다고 주장하는 중국은 EEZ 미확정 상황에 기대어 수중암초 발견을 최대한 활용할 것으로 우려된다.

서북쪽에서 동남쪽으로 뻗어 있는 이 암초는 길이 390fm, 너비 220fm, 면적 0.086㎢로 말 안장 모양이다. 중국은 이 암초를 딩앤(丁岩)으로 명명했다.

암초 서북단에서 수심이 가장 얕은 곳은 북위 32도08.819분, 동경 125도13.342분이고 수심은 26.0fm였다. 또 동남단의 수심은 28fm로 나타났다.

중국은 1999, 2001, 2002년에 제주도에서 남서쪽으로 약 200㎞,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북동쪽으로 약 335㎞ 떨어진 해역 내 이어도 등에 대한 멀티빔 측량 등을 실시했었다.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양국이 주장하는 EEZ 기준이 달라 우리측은 국제관례에 따라 겹치는 부분의 가운데를 가르는 ‘중간선’을 EEZ 경계선으로 상정하고 있고, 중간선 내에 있는 이어도에 해양기지를 건설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따라서 중국측이 발견한 이어도 북동쪽 수중암초는 당연히 우리측 EEZ내에 있다고 봐야 하며 일방적으로 중국측이 암초의 명칭을 부여한 것은 우려할 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이영섭 특파원 younglee@hk.co.kr 2006.9.30. 한국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