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19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아베, 日 자민당 총재 당선

아베, 日 자민당 총재 당선

(도쿄=연합뉴스) 이홍기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51) 관방장관이 일본 집권 자민당의 제21대 총재로 선출됐다.

아베 장관은 20일 실시된 총재 선거 투표에서 전체 703표(국회의원 403, 당원 300표) 가운데 464표를 얻어 경쟁 후보인 아소 다로(마생태랑.66) 외상과 다니가키 사타카즈(곡원정일.61) 재무상과을 큰 표차로 물리치고 새 총재에 당선됐다.

아소 외상은 136표, 다니가키 재무상은 102표 각각 얻는데 그쳤다.

이로써 아베 총재는 오는 26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총리 지명을 받고 곧바로 새 내각을 발족시킬 예정이다. 국회의 총리 지명선거는 자민.공명 연립여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형식적인 절차에 불과하다.

총재 임기는 오는 2009년 9월까지 3년간이다.

아베 총재가 고이즈미 준이치로(소천순일랑) 총리의 뒤를 이어 제90대 총리에 오르면, 전후 최연소 총리이자 전후 출생한 첫 총리의 탄생을 알리게 된다.

외조부가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아버지가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 전 외상인 명문가의 세습 정치인인 아베 장관은 고이즈미 총리에 의해 일찌감치 후계자로 발탁돼 관방 부장관, 간사장, 간사장 대리, 관방장관을 차례로 역임하며 착실히 '총리 수업'을 받아왔다.

특히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 북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주장하면서 일약 '총리감'으로 떠올라 1993년 중의원에 첫 당선된 뒤 13년만에 집권당 총재에 올라 총리 자리를 예약했다.

'강한 일본' '아름다운 나라'를 표방하고 있는 아베 총재는 전후 평화주의의 정신을 담아 교전권 등을 금지한 헌법의 전면 개정을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어린이들에게 애국심을 불어넣는 교육 개혁에도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5년내 개헌을 목표로 임기중 개헌 절차를 담은 국민투표법 제정을 실현하고 해외에서 무력행사를 의미하는 '집단적 자위권' 행사가 허용되도록 정부의 헌법 해석을 변경, 재무장을 통한 군사력 강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주장하는 외교'를 강조하고 있는 외교면에서는 미.일 동맹을 중시, 굳건한 연대를 유지하는 한편으로 고이즈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로 악화된 한국,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도 관심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장관은 총리 취임후 오는 11월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나 그 이전에 한국, 중국과의 정상회담을 갖는 방향으로 외교 채널 등을 통해 물밑 조정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관방장관 자리에는 각료 경험이 풍부한 경제정책통 요사노 가오루(與謝野馨) 경제재정상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으며, 내년 정권 중간평가 성격으로 치러질 참의원 선거를 진두지휘하는 자민당 간사장에는 나카가와 히데나오(中川秀直) 정조회장이 거론되고 있다.

lhk@yna.co.kr 2006년 09월 20일(수) 오후 02:56  연합뉴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