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1월 30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재외동포 > 기사

 


“사할린 동포들 굶주린다”

사할린 동포들은 지금 쌀밥을 구경하기도 어렵습니다. 고국의 지원을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 사할린 한인정의복권재단 김복곤 이사장
최근 들어 주식인 쌀값 폭등으로 끼니조차 잇기 어려운 사할린 동포들이 고국에 인도적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사할린 한인이산가족회, 유츠노사할린스크시 노인협회, 한인정의복권재단, 사할린주 청춘예술단, 한인유자녀 영주귀국추진회 등 5개 사할린 한인단체장들은 일주일의 체류 일정으로 지난달 23일 귀국, 대한적십자사와 재외동포재단 등을 방문해 이 같은 바람을 전했다.

이번에 방한한 한인정의복권재단 김복곤(60) 이사장은 “최근 쌀값이 폭등하는 바람에 사할린 지역 3만 5000여명의 동포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며 “한 달 쌀 소비량이 300t에 달하는데, 고국의 도움을 얻지 못하면 굶주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김 이사장에 따르면 최근까지 사할린을 비롯한 러시아 극동지역 한인들은 비교적 싼 값의 중국산 쌀을 구매해 주식으로 사용해 왔으나 지난해 6월부터 러시아 정부가 쌀 수입 경로를 유럽 쪽인 러시아 서부지역으로 바꾸는 바람에 심각한 쌀 구입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정부는 쌀의 품질을 보다 정교하게 검증한다는 명목으로 극동지역 대신 노보로시스크, 칼리닌그라드,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서부 3개 지역으로 수입 항구를 한정, 사할린 등 러시아 동부권에서 쌀을 구입하기가 어려워진 것이다. 김 이사장은 “수입 항구와 반대쪽에 위치한 동부의 사할린 지역은 운송비 증가 등으로 인해 10개월 만에 쌀값이 최대 10배까지 폭등했다.”고 밝혔다.

김기남 유츠노사할린스크시 노인협회장은 “특히 쌀을 주식으로 하는 이 지역 한인 노인들은 1인당 한 달에 2300∼3000루블(약 8만∼10만원) 정도를 연금으로 받는 등 대부분이 영세한 계층”이라며 “끼니 당 100루블에 달하는 쌀값을 마련하지 못해 굶주리는 동포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라고 현지 사정을 전했다. 이들 한인 단체는 방한 기간 중 김원웅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위원장을 예방, 지난 2005년 10월과 12월 발의돼 아직까지 국회에 계류 중인 ‘사할린 한인지원을 위한 특별법’ 등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하기도 했다.

정현용기자 junghy77@seoul.co.kr 서울신문  2007-05-02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