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도쿄都, 후소샤 역사교과서 채택

도쿄都, 후소샤 역사교과서 채택

일본 도쿄(東京)도교육위원회가 극우단체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이 집필한 후소샤(扶桑社)판 역사교과서를 내년부터 4년간 도립 중고 통합교에서 사용할 교과서로 채택했다.

 

도교육위의 결정은 도쿄도 내 기초자치단체별로 구성된 산하 교육위와 다른 지역의 교과서 채택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도쿄도 교육위는 28일 회의를 열어 도 교육위가 채택 권한을 갖고 있는 중고 통합교 4곳과 특수학교인 양호학교 21곳 등 모두 25개 학교에서 사용할 교과서로 후소샤판을 채택했다. 이 결정은 교육위원 6명의 전원일치로 이뤄졌다.

 

중고 통합교는 ‘엘리트 교육’을 표방해 학부모들의 인기를 끌고 있는 신흥 명문교. 올해 4월 개교한 하쿠오(白鷗) 통합교에 이어 내년 봄 문을 여는 3곳 등 모두 4개교 학생 600여 명이 역사왜곡 교과서로 일본 역사를 배우게 된다.

 

도교육위는 △역사상 인물 △문화유산 △도쿄에 관한 역사적 사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일본의 영역을 둘러싼 문제 등 6개 항목의 기술에서 후소샤판이 가장 뛰어났다고 주장했다.

 

후소샤 교과서 채택저지 운동을 벌이고 있는 시민단체들은 이날 도쿄도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일본의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는 교과서로 자라나는 세대를 가르쳐서는 안 된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8월 말로 예정된 교과서 채택 시한을 앞두고 후소샤 교과서를 채택한 곳은 13일 수도권 외곽 도치기(회木) 현의 오타와라(大田原)시교육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일본 언론들은 도쿄도 교육위원 전원이 극우 성향인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도쿄도지사에 의해 임명된 인물이라는 점에서 이번 결정은 충분히 예견된 결과라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일본의 광역자치단체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중 16곳에서 후소샤판을 채택하려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며 “각 지역의 우익 교육위원들이 도쿄도의 결정을 후소샤 추천 논리로 이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후소샤 교과서는 4년 전 시민단체의 저지 운동에 부닥쳐 채택률이 0.039%에 그쳤지만 올해는 집권 자민당과 우익 세력의 조직적인 후원을 무기로 채택률을 두 자릿수까지 끌어올리겠다며 기세를 올리고 있다.

 

도쿄=박원재 특파원 parkwj@donga.com 2005.7.30.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