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5월 24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상고사 > 기사

 


‘단군은 歷史’ 한민족사 간극 메우기

교육인적자원부가 단군왕검 신화를 역사로 편입하고 고조선이 기원전 2000년쯤에 시작된 청동기 시대의 문화를 배경으로 성립됐다는 점을 고교 역사교과서에 명시한 것은 그동안의 고고학적 발굴 성과를 반영한 것이다. 이는 신석기에서 청동기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시기적으로 단절된 우리 역사의 간극을 메운다는 의미가 있다. 대외적으로는 한민족의 기원을 분명히 하고 민족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사실 그동안 학계·정치권 등에서는 한반도 청동기 도입 시기를 올려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선문대 이형구 교수(역사학과)는 2001년 진주 남강댐 수몰지구(진주 대평리 옥방 5지구)에 대한 총 928쪽의 방대한 발굴 보고서를 발표했다. 당시 이교수는 보고서에서 “남강지역의 유적연대는 대략 기원전 5~4세기라는 게 학계의 정설이었으나 기원전 14~13세기로 보는 것이 정확하다”고 지적했다. 이교수는 특히 “이들 유적지에서는 청동기 전기의 유물인 공열토기와 이중구연토기, 단사선문토기 등이 공통적으로 출토되고 있다”며 “한반도 청동기 시대의 개막은 여러 가지 과학적인 증거로 보아 기원전 15세기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곳뿐만이 아니다. 강원 춘천시 서면 신매리 유적(17호 주거지), 강릉 교동 주거지, 전남 순천 죽내리 유적 등에서도 탄소연대 측정 결과 기원전 15세기 내외라는 측정치가 나왔다.

조유전 한국토지박물관장은 “기분 내키는 대로 연대를 올리는 게 아니다”라며 “자료를 비교 분석하고, 과학적 탄소동위원소 측정법이라든지, 중국의 청동기 시대와도 비교한 데이터가 축적되면서 (청동기 시대 상향조정이) 구체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학적인 탄소연대 측정치를 믿어야 할 때라는 것이다.

이형구 교수는 “기존의 교과서에 있는 청동기 시대 역사는 중국, 일본 사람들이 쓴 것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에 불과하다”며 “고조선 시대를 우리가 믿는다면 발해연안이 고조선의 중심구역이기 때문에 요동반도를 중심으로 한 발해연안 동부지역에서 기원전 15세기에 청동기가 시작되는 것으로 보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기존 교과서엔 청동기 시대의 도입 시기에 대해 참고사항 형태로 “종래의 기원전 10세기에서 20~15세기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적혀 있었지만 이번에 본문에 넣음으로써 청동기 시대 상향조정을 공식화한 의미가 있다.

학계 일각에선 성급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장을 지낸 이건무 용인대 교수는 “청동기 연대 문제는 지금도 연구가 진행중인 사안인데 학계의 충분한 검증없이 교과서에 싣는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기환 선임기자, 선근형·임지선기자〉경향신문 2007년 02월 23일 18:08:22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