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2월 02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유엔도 위안부 결의안 추진

美하원선 만장일치 통과…

 미국 하원에서 30일 만장일치로 통과된 일본군위안부 결의안이 유엔에서도 추진될 전망이다. 미 의회의 위안부결의안 통과에 산파 역할을 한 인사는 30일 “유엔에서 조만간 회의를 열고 위안부결의안 채택을 논의할 것”이라며 향후 국제사회 움직임을 설명했다. 그는 또 “미국에 이어 캐나다 호주 네덜란드 독일 의회 등에서도 위안부결의안을 준비 중이거나 채택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면서 “캐나다는 상당히 진전된 상태”라고 말했다.
호주는 시민단체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과 함께하는 호주 친구들’(FCWA)이 의회를 압박하고 있다. 호주에 사는 네덜란드 출신 위안부 피해자 얀 루프 오헤른(85) 할머니는 오는 15일 FCWA 대표들과 함께 의원들과 만나 결의안 의회 상정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미 하원은 이날 본회의를 열고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과 관련, 일본 정부에 공식적이고 분명한 시인과 사과, 역사적 책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일본계 3세인 마이크 혼다 하원의원이 지난 1월 발의한 결의안은 이날 표결 없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미 의회에서 동아시아 역사 문제를 바로잡는 결의안이 통과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톰 랜토스 하원 외교위원장은 위안부 결의안 지지 발언에서 “일본군 위안부들이 강압 없이 자발적으로 매춘 행위를 했다는 일본 측의 주장은 강간이란 단어의 의미를 모르는 강변”이라면서 “역사를 왜곡, 부인하고 희생자들을 탓하는 장난을 일삼는 일본 내 일부 인사들의 기도는 구역질나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결의안은 위안부 문제를 20세기 최대의 인신매매 사건 중 하나로 규정했으며, 일본의 새로운 교과서들은 위안부 비극과 다른 일본의 전쟁범죄를 축소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31일 기자들과 만나 “결의안이 채택돼 유감”이라면서 “이 문제에 대한 나의 생각, 정부가 취해 온 대응은 지난 4월 미국 방문 당시 설명했다”고 밝혀 위안부결의에 담긴 공식 사과 요구에 거부 입장을 드러냈다.

워싱턴=한용걸 특파원  세계일보 2007.07.31 (화) 22:51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