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7월 01일 금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민간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혐한류 실천 핸드북] - 반일망언 격퇴 매뉴얼 네 번째 이야기.

일본이름으로 개명을 요구했던 건 조선인들이었다?
 7월 28일에 소개한 반일망언 격퇴 매뉴얼 세 번째 이야기인 [한글을 조선에 보급시킨 건 조선총독부?]에 이어, 오늘은 네 번째 이야기로 일제강점기의 ‘창씨개명’에 관한 일본의 진실(?)을 들어보자.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한국의 망언> 황국신민화정책으로 일제는 조선인의 이름을 빼앗았다!
<일본의 진실> 일본이름으로 개명을 요구했던 건 조선인들이었다!

 (한국인은) 중국의 지배하에 있었던 고려시대에는 현재의 중국식 이름으로 통일되었고, 이후 몽골이 중화제국의 주인자리에 앉자 고려왕조는 국왕부터 일제히 몽골식 이름으로 개명, 그리고 명이 원나라를 물리치고 중화제국의 주인이 되자 다시 중국식 이름으로 개명, 일본이 조선반도를 통치하자 일제히 일본이름으로 개명했다.

 1912년 3월에 제정된 조선민사령(朝鮮民事令)에 따라 ‘창씨’는 강요되었지만, ‘개명’은 강요가 아닌 ‘허가제’였다.

 만주지방 등으로 돈벌이를 나갔던 조선인이 만주인과 중국인들에게 차별을 당하기 때문에 일본이름으로 개명을 허가해 주었으면 한다는 청원이 있어 1940년에 조선총독부는 조선민사령(朝鮮民事令)의 개정령을 발령해 창설된 ‘씨’를 일본이름으로 개명하는 것을 ‘허가’한 것이다.

 즉, 한국인이 주장하는 일본강점기의 황국신민화정책의 일환이었던 ‘창씨개명’ 강요를, ‘창씨’는 강요였지만 ‘개명’은 조선인의 요구에 의한 조선총독부의 ‘허가’로, ‘창씨’와 ‘개명’을 하나로 묶어 강요당했다고 말하는 건 잘못된 망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리고 ‘자신들의 이름에 긍지가 없었던 조선인들’의 ‘창씨개명’은 한국인의 역사적인 체질에 기인한다고 책임을 전가한다.

 다시 말해, 한국이 형님(?)으로 삼고 있는 중화제국의 주인이 바뀔 때마다, 형님(?)을 따라 이름을 시도 때도 없이 바꾼 역사적 체질에 기인한다며, '개명‘이 조선인의 필요성에 의해, 그리고 자유의지로 이뤄졌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이름’이란 그 사람의 정체성을 나타내며, 나아가 국가의 정체성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런 중요한 이름을 필요성에 따라 수시로 바꾸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

 창씨개명은 명명백백히 개인의 정체성을 혼동시키고 잊어버리게 하는, 나아가 국가의 정체성을 상실시켜 당시 ‘조선’이라는 국가자체를 붕괴시키려 했던 일본의 주도면밀한 황국신민화정책이었다.


2007.07.30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혐한류 실천 핸드북] - 반일망언 격퇴 매뉴얼 세 번째 이야기.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