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일본인 좋아하는 만화로 ‘역사 왜곡’ 비판”

‘야스쿠니 참배’ 풍자작품 전시하는 상명대 학생들

  
 
   
» 일본에서 ‘야만의 벽 NO, 야스쿠니전’을 여는 상명대 고경일 교수와 정은숙, 남동윤, 국미란 학생(왼쪽부터) 
 
 
 
“일본 사람들에게 야스쿠니 참배 문제를 백 마디 말로 하는 것보다, 만화로 한 번 보여주는 게 훨씬 효과적이지 않을까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신랄하게 풍자하는 한국 대학생들의 만화가 일본에 간다. 상명대 애니메이션 학부 학생 20명이 1학기 시사만화 수업시간에 그린 야스쿠니 풍자 만화 20점이 31일부터 일본에서 ‘야만의 벽 NO, 야스쿠니전’을 연다. 학생들의 만화는 도쿄와 히로시마, 오사카, 교토를 돌며 야스쿠니 반대 집회에서 순회 전시되고, 다음달 3~7일에는 도쿄 신주쿠 모사쿠샤 전시장으로 옮겨져 일본 관람객과 만난다.

시사만화 수업을 맡아 학생들의 만화를 지도한 고경일(39) 상명대 만화애니메이션학부 교수는 25일 “짧지 않은 세월인 7년 동안 일본에 살았지만 아직도 일본은 알다가도 모를 나라다. 그 중 하나가 역사 문제에 대한 시각차인 것 같다"며 “상식을 벗어난 일본의 역사관을 일깨워주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고 교수는 1993년부터 5년간 만화 명문 교토 세이카 대학 학부와 대학원에서 만화를 공부한 뒤 2001~2002년에는 이 대학 교수까지 지냈지만, 일본 우익의 행태에 충격을 받고 지금까지 일본의 역사 인식을 비판하는 만화를 꾸준히 그리고 있다.

“군대위안부가 존재했다는 것은 엄연한 역사적 사실이잖아요. 유학 초기 텔레비전을 보다가 군대위안부가 있었느냐, 없었느냐를 두고 공방을 벌이는 일본 우익의 행태에 분노가 치밀더군요.” 그는 “이런 생각이 단지 나 혼자만의 특별한 생각이 아니라, 한국의 젊은이들도 같은 문제 의식을 갖고 있다는 것을 이번 순회 전시회를 통해 일본인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선보일 만화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서 해골이 된 전범과 결혼하는 장면,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로 소풍나온 유치원생과 찍은 기념사진의 뒷 배경을 전범의 망령들이 채우고 있는 모습 등 대학생다운 풍자가 가득 담겨있다.


연합뉴스, 사진 뉴시스   2007-07-26 오후 08:51:53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