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9월 26일 수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세계마당 > 그 외

 


지구 온난화로 얼음 녹자 북극바다 영토분쟁 가열

加쇄빙선 이어 러 탐사잠수함 파견 논란 
  
 

지구온난화로 북극해 해빙(海氷)이 녹으면서 북극해를 둘러싼 영토분쟁이 가열되고 있다. 캐나다 쇄빙선 파견을 둘러싸고 미국-캐나다 간 마찰이 일어난 데 이어, 이번엔 러시아가 탐사용 잠수함을 북극해에 보내기로 했다.

BBC방송은 러시아가 오는 29일 북극해에 ‘아카데믹 표도로프’라는 이름의 소형 탐사용 잠수함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25일 보도했다. 베테랑 탐험가이자 유명 정치인인 아르투르 칠린가로프 등 국가두마(하원) 의원 2명을 태운 이 잠수함은 러시아 서북부 바렌츠해에 면한 무르만스크 항구를 출발, 해저 4200m까지 잠수를 하게 된다. 칠린가로프 의원은 극지방 탐사로 유명한 러시아의 탐험가 겸 정치가로 국가두마 부의장까지 지낸 인물. 칠린가로프 등은 해저 지형을 탐사하고 심해에서 과학 실험들을 수행할 예정이다. 러시아는 핵 연료로 추진되는 쇄빙선도 잠수함과 함께 파견할 계획이다.

러시아의 잠수함 파견은 미국 노르웨이 캐나다 등 주변국들과의 마찰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측은 이번 탐사가 북극해 영유권을 확인하기 위한 것임을 분명히하고 있다. 칠린가로프 의원은 항해를 앞두고 러시아 TV방송에 출연해 “북극해는 우리 것이므로 우리의 존재를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의 메시지’를 담은 타임캡슐과 러시아 국기를 가져가 해저에 남겨두고 올 계획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의 움직임은 미국과 캐나다의 해군력 증강계획에 자극받아 나온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는 지난 9일 70억달러를 들여 북극해에 무장 순시선을 증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다음날 미국 해군은 상선들을 보호하기 위해 함대를 증강배치할 것이라며 맞불을 놨다. 각국이 북극해 싸움에 뛰어든 것은, 지구온난화로 얼음이 녹으면서 해빙 밑 바닷속 탐사·개발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졌기 때문. 북극 바다 밑에는 석유와 천연가스를 비롯한 천연자원이 많이 묻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 얼음이 녹아 물길이 트이면 미국과 유럽, 아시아를 잇는 항로가 기존 파나마운하 노선보다 크게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각국의 첨예한 이해관계가 걸려 있지만 아직 국제법상 북극해 영유권의 기준은 모호하다. 통상 해안선에서 200마일(320㎞)까지의 해역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할 수 있으나, 북극에 대해서는 러시아와 캐나다가 ‘선점’을 노리고 있고 덴마크와 노르웨이도 권리를 주장하고 있다. 당분간 북극해 주변국들의 함대 파견 등 ‘무력 시위’가 계속될 것으로 BBC는 내다봤다.

구정은기자 koje@munhwa.com   문화일보  2007-07-25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