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2월 03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日극우 역사학자 '위안부는 매춘여성' 망언

'원폭투하야 말로 대량학살 인권 문제'


(도쿄 AFP=연합뉴스) 일본의 한 극우 역사학자가 일제 종군위안부를 "매춘여성"으로 지칭하고 미국의 원자폭탄 투하야 말로 대량학살 인권 문제라고 망언을 서슴지 않았다.

도쿄 소재 소피아대학 역사학과의 석좌교수 와타나베 쇼이치는 13일 일본 주재 미국 대사관 앞에서 국회의원, 학자, 언론인 등 다른 보수주의자들과 함께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의 위안부 결의안 통과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인 뒤 기자회견에서 이처럼 망언을 쏟아냈다.

항의 시위를 벌인 이들은 미 의원들에게 배포될 서한을 미 대사관 측에 전달했는데 서한에서 이들은 위안부 사과를 요구하는 결의안 통과에 "놀라고 충격을 받았으며 잘못된 정보에 기초한 결의안 때문에 분노와 슬픔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와타나베는 기자회견에서 "만일 미국이 계속해서 이 문제를 인권 문제라고 주장한다면 (제2차 세계대전 중) 도쿄 등지에 퍼부은 무차별 폭격은 무엇이며 원자폭탄은 무엇이냐"고 반문했다.그는 "그러한 행위는 보통 사람들을 계획적으로 살인한 대량학살"이라며 "이와 같은 인권 문제와 비교할 때 전장(戰場)에서의 매춘행위는 상업적 행위일 뿐"이라고 억지 주장을 폈다.

이들 극우 보수주의자들은 미 대사관 측에 전달한 서한에서 "일본군 성 노예는 존재하지 않았으며 위안부라고 주장하는 여성들은 실제 돈을 벌기 위해 매춘 행위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극우 작가인 구사카 기민도는 원래 일본 여성이 군인을 상대로 매춘을 했으나 인력이 부족하자 한국에서 하위계층 여성들을 모집하게 된 것이라며 '위안부는 매춘여성'이라는 억지 논리를 굽히지 않았다.

구사카는 "한국에서 여성을 모집할 때 이들의 부모에게 선금을 지불했다"며 "피해 여성들에게는 충격이겠지만 배신자는 바로 이들의 부모"라고 망언을 서슴지 않았다.

lucid@yna.co.kr   2007/07/13 21:04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