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4월 24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중, 발해유적도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中, 발해유적도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윤휘탁 고구려연구재단 연구위원 밝혀  

지난 7월 중국 내 고구려 유적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가운데 중국 정부가 내년 발해 유적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올리려는 역사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의 한국사 왜곡이 고구려사를 시간적으로 넘어서 고조선과 부여사 등으로 확대되고 있어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높아지고 있다.
윤휘탁 고구려연구재단 연구위원은 지난 1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주최 ‘한국 근대사와 고구려·발해 인식’이라는 심포지엄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위원은 “중국 정부가 내년 발해 유적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올린다는 국가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라며 “이에 대한 대응 노력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3월 중국사회과학원 산하 ‘동북변강사지연구중심’의 발해사 관련 제3차 과제를 공모했다”며 “여기에는 발해족의 족원과 유민의 거취 문제, 발해의 귀속 문제가 들어가 있다”고 설명했다.

발해의 국가 정체성에 대해 현재 중국의 인식은 발해가 당대(唐代) 동북지구에서 속말말갈족이 세운 소수족의 지방정권으로, 당 왕조와 조공·책봉 관계를 유지했기 때문에 중국 왕조에 속한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조만간 고구려 이전의 고조선과 부여사도 목표로 삼으려는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고조선과 고구려, 부여와 고구려, 고구려와 발해, 고구려와 고려의 역사적 관련성을 부정하고 고조선→부여→고구려→발해→통일신라→고려로 이어진 한국사의 기본 구도를 근본적으로 부인하고 있다고 윤 위원은 설명했다.

한국 고대사 왜곡 논리가 확산되는 데 대해 윤 위원은 “탈북자 문제를 계기로 중국은 장차 북한 정권이 붕괴될 경우 남한과 미국이 한반도 정세를 주도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는 결국 만주 지역에 대한 한민족의 영향력 확대를 의미하기 때문에 중국 내 조선족의 동요와 분리독립 운동을 차단하기 위해 과거사 속에서 그 논리적 근거를 찾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고려시대∼일제 강점기의 고구려·발해사 인식과 계승의식, 사적인 근거 등이 제시됐다.

박인호 금오공대 교수는 “고려시대 고구려를 신라·백제와 함께 삼국의 일원으로 이해한 이후 조선 중후기에는 고구려의 초기 중심지와 발해의 위치도 만주에까지 확대했다”며 “19세기와 개화기, 일제시대를 거치면서 한반도에서의 활동이 중시됐다”고 밝혔다.

숙명여대 최혜주 교수는 “한말의 ‘황성신문’은 만주를 중심으로 연결되는 단군→부여→고구려→발해로의 계승 의식과 함께 국난을 극복해 간 광개토왕이나 무장 을지문덕 등을 숭배 대상으로 삼아 강조했다”며 “신채호는 대한매일신보 주필로 ‘독사신론’을 연재하면서 신라보다는 고구려를 중시해 발해를 우리 민족사에 편입하고 단군 고구려의 전통을 계승한 국가로 중시했다”고 밝혔다.

박걸순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연구원은 “일제 강점기 망명인사들은 만주를 역사연구의 대상뿐 아니라 생존의 터전이란 인식을 하고 있었다”며 “또 만주를 수복의 대상지로 여겼으며, 종족과 강역의 범위를 확대 해석하는 ‘대단군주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신동주기자/ranger@segye.com 2004.8.16. 세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