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일본 '왜곡 역사교과서' 또 논란

일본 '왜곡 역사교과서' 또 논란
'만드는 모임', 도쿄 첫 6년제학교 채택 로비
시민단체 "내년 교과서 검정 등 영향' 반발


내년 봄 도쿄(東京)에 명문 공립학교 부활을 위해 개교하는 첫 중고 일관교(一貫校)인 하쿠오(白鷗) 고교의 중학교 과정 역사교과서 채택을 놓고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과 시민단체의 공방이 시작됐다. 중고 일관교는 ▲진학실적 향상 ▲지도자 육성 ▲일본의 전통문화 교육 등을 내걸고 중고 과정 전체를 장기적 안목에서 지도해 교육의 질을 높이자는 취지로 설립되는 6년제 학교.

‘만드는 모임’측은 하쿠오 고교의 상징성을 겨냥, 2001년 군대위안부 부인 등의 내용을 담아 출간해 역사왜곡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역사교과서를 이 학교가 채택해주도록 도쿄도 교육위원회에 채택 신청을 하고 물밑 활동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 ‘만드는 모임’측의 발빠른 움직임에는 하쿠오 고교가 자신들의 교과서를 채택하면 내년 초 전국 중학교의 교과서 신규 채택과 내년 4월의 개정판 검정에도 유리하다는 계산이 깔려있다.


‘만드는 모임’측 인사들은 8월의 도쿄도 교육위원회 결정을 앞두고 지난 6월 자민당의 ‘일본의 앞날과 역사교육을 생각하는 의원 모임’ 소속 지방의원 심포지엄 참가,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만드는 모임’측은 후원자인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도쿄도 지사의 후광에다 학교에서의 국가제창ㆍ국기게양 의무화를 적극 지도해온 교육위원회의 보수 우경화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이에 위기감을 느낀 시민단체 ‘어린이와 교과서 전국 네트워크’, 재일한국청년회중앙본부 등은 20일 집회를 갖고 채택 반대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이들은 “군대위안부와 난징(南京)학살을 부정하는 ‘만드는 모임’의 역사교과서는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있다”며 “이번 싸움이 내년도 교과서 검정ㆍ채택 공방의 전초전”이라고 규정했다.

이에 대해 ‘만드는 모임’측은 “한국 정부의 영향 아래 있는 민단과 일본 좌파가 독립된 교과서 채택 결정권을 가진 교육위원회에 외압을 행사하고 있다”며 일본 국민 감정을 자극하고 있다.

2001년 한일간 외교문제로까지 비화했던 ‘만드는 모임’의 역사교과서는 현재 사립 7개교, 에히메(愛媛)현립 3개교, 도쿄도립 양호학교와 에히메현립 농아학교에서만 사용되고 있어 채택률 0.039%, 사용권수 521권에 불과하다.

/도쿄=신윤석특파원 ysshin@hk.co.kr  2004.7.27. 한국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