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2월 24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日의원들 '위안부 강압 없었다' 전면광고

日의원들 "위안부 강압 없었다" 전면광고

60여 명, '위안부 전면부인' 워싱턴포스트지에 광고

'다섯가지의 진실(FACTS)' 전면광고, '매춘은 당시에 범세계적인 현상' 궤변까지

일본 의원과 학자, 정치 평론가 등 60여 명은 일제의 일본군 위안부를 전면 부인하는 전면 광고를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지에 실었다.

일본의 자민당과 민주당, 무소속 의원 45명과 교수 8명, 정치 평론가 4명, 언론인 3명을 포함해 모두 60명은 14일자 워싱턴포스트지의 24면에 위안부에 관한 '다섯가지의 진실(FACTS)'이라는 제목의 전면 광고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송두리째 부인했다.

일본의 정치인 등이 낸 이 광고의 '사실1'을 보면 "일본군이나 정부가 위안부의 강제 동원에 개입했다는 문서를 찾을 수 없으며 1938년 군 기록에는 군대의 이름을 도용해 위안부를 모집하는 행위를 금지했다"고 주장했다.

'사실2'는 지난 1939년 8월 31일자 한국 유력신문의 당시 보도를 인용해 "여성들을 납치해 위안부로 삼아서는 안 된다는 명령을 내렸으며 여성들을 위안부로 끌고간 브로커들이 경찰에 적발돼 부산형무소로 들어갔다"는 당시 신문 보도를 싣고 있다.

이 보도는 일본 정부가 여성들에 대한 비인간적 범죄를 엄히 다스렸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주장했다.

'사실3'은 일부 군인들이 규율을 어기고 여성들을 잡아다가 매춘을 강요한 경우가 있었는 데 인도네시아에서는 네덜란드 여성들을 위안소로 끌고간 것이 대표적이 사례였으며 나중에 책임자들은 모두 중형을 받았으며 위안소는 폐쇄됐다고 주장했다.

이 광고의 '사실3'은 1941년 인도네시아 자바섬에서 일본군에 강제로 끌려가 위안부 생활을 했다는 네덜란드 출신 오헤른 할머니(지난 2월 15일미 의회 증언)의 증언을 의도적으로 왜곡한 것으로 보인다.

'사실4'는 미국 하원에 제출돼 계류 중인 일본군 위안부결의안 121(마이크 혼다 의원 발의)은 위안부들의 증언에 의한 것으로써 위안부들은 처음엔 브로커들에 의해 잡혀갔다고 했다가 나중엔 경찰처럼 보이는 제복을 입은 사람들에 의해 납치됐다고 발언하는 등 일관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광고의 '사실5'는 위안부들은 보통 '성노예'로 묘사되고 있지만 사실은 허가를 받고 매춘행위를 했으며 이러한 매춘은 당시에 범세계적인 현상이었다는 궤변을 늘어놓기도 했다.

또 '사실5'는 위안부 대부분은 실제로 야전장교나 심지어 장군보다도 수입이 많았으며 그들이 환대를 받았다는 증언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미군도 1945년 일본 점령 이후 미군들의 강간을 막기 위해 위생적이고 안전한 '위안소' 설치를 일본 정부에 요청했었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정치인들은 광고의 마지막에 "슬프게도 많은 여성들이 2차 세계대전이라는 간난의 시기에 극심한 고난을 겪은 데 대해 심대한 유감을 표하고자 한다"면서도 "일본 정부와 일본군이 젊은 여성들을 강제로 성노예로 시켰다는 하원 위안부결의안은 고의적으로 사실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이 광고는 특히 2차 세계대전의 군대위안부가 20만 명이라는 역사적 사실도 왜곡해 대략 2만 명으로 축소했으며 그들 가운데 5분의 1은 일본 여성이라는 역사학자의 주장을 실었다.

이 광고는 이어 "실제로 이뤄진 일에 대한 비판을 받겠지만 근거 없는 중상과 모략에 대해선 미.일 친선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협박성 경고까지 했다.

일본 정치인들의 이러한 광고는 지난 4월의 한국 동포들의 "위안부 실상은 이렇습니다"라는 이 신문 전면 광고에 대항하려는 의도임이 분명하지만 지난 1993년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의 이름으로 된 위안부 강제 동원에 대한 인정과 사과를 정면으로 부인한 것이다.

이 광고가 미국의 하원의원들과 미국의 여론주도층에 어떤 반향을 불러일으킬 지는 두고 봐야겠으나 자칫 역효과를 낼 수도 있다.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에 대한 하원들의 지지가 130명을 넘은 상황에서 일본의 정치인들까지 나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는 인상을 줄 경우 일본 정치인들의 위안부 왜곡 광고는 부메랑을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워싱턴=CBS 김진오 특파원 kimoh@cbs.co.kr 노컷뉴스 2007.06.15 07:30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