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고구려사·독도문제' 정부 대응, 이번에도 무시가 상책?

'고구려사·독도문제' 정부 대응, 이번에도 무시가 상책?


'中 학술차원 해결 공식입장 변했나' 우려
국민 감정·'이슈화는 자충수' 사이 고심

'고구려는 중국 지방정부의 일부'라는 중국 관영매체들의 주장에 이어, 미국 정부기관의 인터넷 사이트들이 독도 분쟁 문제를 부각시키고 나선 것과 관련해 정부가 대응수위 조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중국의 고구려사 편입 시도는 지난 해 '동북공정(東北工程)'에서 벌써 대두됐지만 한국과 중국 정부는 지난 2월 학술 차원에서 해결하기로 합의한 바 있어 더 이상 문제는 확대되지 않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이번은 경우가 다르다는 것이 정부내의 대체적인 분위기다.

보도 형식을 빌려 이같은 주장을 집중 부각하고 나선 신화통신과 인민일보 등은 그동안 중국 정부의 입장을 사실상 대변해온 관영매체인 만큼, 중국 정부의 공식입장이 바뀐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정부 안팎에서 일고 있는 것이다.

정부는 이 문제에 대해서 기본적으로 결연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갖고 있지만, 실제로 대응하는 과정에서는 신중한 자세를 견지하고 있다. 내심 매우 불쾌하면서도 당장 중국 정부에 항의하지 않고 있는 것도 그런 까닭에서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중국 관영매체들의 보도와 중국 정부의 공식입장이 다를 경우 섣불리 대응했다가 자칫 외교문제가 발생할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책임있는 중국 고위인사로부터 진의가 무엇인지부터 우선적으로 파악한 뒤 대응 방안을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7일 "이미 양국 정부가 우호관계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학계교류를 통해 해결하자고 한 바 있는데 중국 정부의 입장이 바뀐 것인지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주중 대사관을 통해 권위있는 중국 고위급 인사 접촉을 시도 중이며 꼭 한 명이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
2004-07-07 12:10:57 입력 영남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