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11월 21일 목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칼럼

 


일 일부언론, ‘민단-총련 화해’에 딴죽걸기


일 일부언론, ‘민단-총련 화해’에 딴죽걸기   
 
“민단의 ‘총련화’가 걱정이다.”
 

양대 재일동포 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가 반세기 만에 화해의 만남을 가진 다음날인 18일 극우 〈산케이신문〉의 사설 제목이다. 신문은 “역사적 화해인지 고개를 갸웃거리지 않을 수 없다”며 “일-한 납치피해자 가족의 연계가 한층 강해진 시점에 민단과 총련이 화해한 것도 납치문제 해결에는 우려 요소의 하나”라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요미우리신문〉은 민단이 총련을 배려해 탈북자지원센터 운영을 보류한 데 대해 내부 비판이 있어 이번 공동성명이 참된 화해로 이어질지 불투명하다고 주장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나가노현 민단 지방본부 단장이 중앙의 결정에 따르지 않겠다고 밝힌 점을 눈에 띄게 보도하고, “총련과의 화해를 이유로 동포의 인도 지원에 등을 돌리지 말 것”을 민단에 ‘촉구’했다.

공동성명 서명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나온 이런 보도에는 민단의 ‘납치 공조’ 이탈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일본 우파의 시각이 배어 있다. 이들 보도는 두 단체 지도부가 내부 반발을 무릅쓰고 결단을 내려 어렵사리 성사된 화해 선언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기도 하다. 탈북해 일본에 돌아온 재일동포 문제는 총련의 ‘아킬레스건’인 동시에 양쪽의 화해를 막아온 결정적 장애물이기 때문이다. 북송사업에 앞장선 ‘원죄’가 있는 총련에 이 문제의 요란스런 제기는 ‘비수’나 다름없다.

분열된 동포사회에 통합의 새 시대를 열 절호의 기회가 일부 세력의 발목잡기로 유실되지나 않을까 동포들은 가슴을 졸이고 있다.

도쿄/박중언 특파원

parkje@hani.co.kr 2006.5.19. 한겨레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