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일, 중 동중국해 가스선 개발 분쟁

日·中 동중국해 가스선 개발 분쟁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동중국해의 가스전 개발을 놓고 일본이 영토문제를 제기하며 매장량 배분을 요구하고 나서 중·일간의 새로운 마찰요인으로 등장하고 있다.

8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달 상하이(上海)에서 남동쪽으로 450㎞, 일본 오키나와(沖繩) 본토에서 북서쪽으로 400㎞ 떨어진 동중국해 춘샤오(春曉) 가스유전에 대한 채굴시설 건립에 착수, 현재 플랫폼 건설을 진행중이다. 중국은 연내에 시설을 완공한 후 내년부터 생산을 시작, 송유관을 통해 본토에 연간 25억㎥ 규모(1백만㎾급 발전소 2.5개 분량)의 천연가스를 공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플랫폼 위치다. 일본측 설명에 따르면 플랫폼은 일본이 설정한 배타적 경제수역(EEZ) 경계선에서 중국 쪽으로 약 5㎞ 들어간 해역이다.

일본은 “시설이 외견상 중국지역에 위치하지만 유전개발이 본격화하면 일본 EEZ내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은 이 때문에 EEZ 경계 부근에서 개발되는 유전은 매장분포에 따라 관계국에 배분하는 게 국제적 관례라는 점을 들어 중국에 매장량에 따른 배분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의 생각은 전혀 다르다. 당장 중국은 자국 대륙붕이 오키나와 해구(海溝)까지 뻗쳐 있다며 일본의 EEZ 주장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당연히 유전 개발에 따른 배분은 생각조차 하지 않고 있다.

이미 일본측이 요청한 춘샤오 가스전에 관한 자료 제공도 거부한 상태다. 중국은 10여년 전부터 이 해역 일대에 대한 부존자원 조사를 실시해왔으나 일본은 기초조사만 실시해 매장량과 매장분포 등 구체적인 자료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중국해의 석유와 가스의 매장량은 흑해 유전에 버금가는 72억t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중 상당부분은 양국의 경계해역 인근에 위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산케이신문 등 보수언론은 “일본 자원이 중국에 독점될 우려가 있다”며 일본 정부에 더 강력한 태도를 요구하고 나섰다.

〈도쿄/박용채특파원〉2004.6.9. 경향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