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8월 08일 토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칼럼

 


‘피해자 일본’


‘피해자 일본’

유럽 유학 시절 그곳 사람들과 대화하면서 이해하기 힘든 것이 있었다. 1970년대라 지식인 사회가 거의 진보 좌파 일색이었고 반제국(反爪)주의 운동이 절정이었던 때여서 한일 관계에서 유럽 지식인들은 당연히 식민주의 피해자인 우리 편일 것으로 생각했지만 의외로 반응은 늘 미지근했기 때문이다. 유럽인들에게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의 전범(戰犯)이기보다 ‘패권세력 미국’이 자행한 원폭실험의 피해자로 더 강하게 인식됐던 탓이라는 것은 훨씬 후에 깨달았다.

 

▷당시에 보았던 알랭 레네의 ‘히로시마 내 사랑’이라는 영화도 그랬다. 이야기의 기둥은 독일군 점령 하에서 독일 병사와 사랑을 한 죄로 집단 린치를 당한 프랑스 여인이 몇 십 년 후 히로시마에서 일본 남자와 만나 서로의 거울이 되어 상처를 확인하는 내용이다. 부역에 대한 집단 린치나 히로시마 원폭 투하가 서구사회의 집단 무의식 속에 죄의식으로 깊이 박혀 있음을 암시하고 있었지만 나는 이해하지 못했다. 내게는 일본이 가해자로 단단히 내면화돼 있었기에 다른 가능성을 상상하기 힘들었던 것이다.

 

▷일본은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시가 주체가 돼 지난 20여 년간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를 상대로 ‘원폭과 전쟁’ 반대운동을 적극적으로 벌여 왔고 2020년까지 모든 원폭을 제거하자는 평화운동을 벌이면서 지지 세력을 폭넓게 규합하고 있다. 인류 역사상 최초의 원폭 피해자가 앞세우고 있는 그 같은 평화의 메시지를 누가 거부할 수 있겠는가?

 

▷이런 운동을 통해 일본은 스스로를 식민 가해자가 아닌 끔찍한 전쟁 피해자로 이미지를 굳히는 데 성공했다고 보는 것 같다. 그러기에 종전(終戰) 60주년을 맞아 일왕 자신이 사이판에서 일본 전몰장병을 추모하는 행사를 전 세계의 주목을 끌며 당당히 벌이겠다는 것이 아니겠는가. 한국과 중국은 자기중심으로만 문제를 보고 접근한 탓으로 일본과의 역사 전쟁에서도 밀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염려된다.

 

박명진 객원논설위원 ·서울대 교수·언론학 mjinpark@snu.ac.kr
2005.5.30.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