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칼럼

 


되풀이되는 의도적 망언

되풀이되는 의도적 망언 2일 도쿄(東京) 본사 특파원사무실로 한 일본인이 전화를 걸어왔다. 야마시타라고 이름을 밝힌 그는 “역사의 기초적인 사실관계도 모르는 사람이 총리가 되겠다니 일본 정치인의 수준이 한심하다”고 탄식했다. 지난달 31일 도쿄대 강연에서 “창씨개명(創氏改名)은 조선인들이 일본 성씨를 달라고 해서 시작됐다”는 망언을 한 집권 자민당의 아소 타로(麻生太郞) 정조회장을 두고 하는 얘기다. 패전 후 일본 초대 총리였던 요시다 시게루(吉田茂)가 조부인 아소 정조회장은 7선 의원이고 21세기 뉴리더를 자처하며 차기 총리를 노린다고 한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이 발언을 보도하며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창씨개명’이란 용어해설을 붙였다. “‘내선일체(內鮮一體)’를 슬로건으로 일본어나 신사참배의 강제 등 식민지인을 일본인에 동화시키는 황민화 정책의 일환.” 2001~2002년 한일관계를 악화시켰던 ‘새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의 교과서조차 “일본어교육 등 동화정책이 진행돼 조선 사람들은 일본에의 반감이 커졌다”고 기술하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의 방일을 1주일 앞둔 시점에 그의 발언은 다분히 의도적이다. 한일간 외교적으로 중대사가 있으면 꼭 일본 정치인들의 이런 발언이 나온다. 국수주의적 감정으로 흐르기 쉬운 대중으로부터 “할 말을 하는 소신 정치인”이라는 점수를 딸 수 있다는 계산이다. 한국 언론이나 정부도 이 같은 사정을 알기 때문에 가능한 보도와 대응을 자제하는 경향이 있다. 문제가 커지면 커질수록 ‘불 난 집에서 밤 구워 먹는 심보’는 더욱 신이 날 것이다. 그런데 한국쪽의 이런 자제를 두고 일본쪽에서는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성숙해졌다”고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한다. 기가 막힐 노릇이다. 신윤석 도쿄특파원ysshin@hk.co.kr  2003.6.3.한국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