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기사

 


일본 내주 '신속대응軍' 창설

일본 내주 '신속대응軍' 창설
中언론 "동북아 안보 위협 우려" 제기
 
일본이 다음주 신속대응군을 창설함에 따라 이 부대가 주변국 안보에 위협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3일 중국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일본은 오는 28일 유사시 사태에 신속히 대응한다는 목적으로 육상자위대 직속의 신속대응군 통합작전부대인 중앙즉응집단(中央卽應集團) 사령부를 창설한다.

3200명 규모의 중앙즉응집단은 기존의 일본 최정예 부대와 새로 만드는 신속기동부대 등으로 편성된다. 유일한 공수부대인 제1공정단과 함께 2004년 미국의 델타포스를 모델로 대테러·게릴라 작전을 전담하기 위해 창설된 특수작전군(群), 제1헬리콥터단, 화학방호단이 사령부 예하로 들어간다. 사령부 창설과 함께 긴급즉응연대와 국제활동교육대도 신설된다.

육상자위대는 홈페이지를 통해 중앙즉응집단 창설 목적을 “작전부대(공정단 등)와 각종 전문부대(화학방호단)를 중앙에서 관리·운영함으로써 유사시 각지에 신속히 전력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중국 언론들은 “일본이 대테러작전 수행을 부대 창설 목적으로 들었지만 사실상 유사시 일본군의 군사 개입을 효율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중앙즉응집단은 일본의 해외 파병의 주력군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이 사실상 ‘해외원정군’을 창설함으로써 평화헌법과 전수(專守)방위원칙 폐기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는 것이다.

특히 중앙즉응집단의 주요 임무 중 하나가 탈도(奪島)작전이어서 한국의 독도나 중국의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열도)에서 영토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 부대가 투입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도쿄·베이징=정승욱·김청중 특파원

2007.03.23 (금) 18:43 세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