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기사

 


일, 위안부 결의안 객관적 아니다

"위안부 결의안 객관적 아니다" 파문 
 

[앵커멘트]
일본 외상이 미국 하원에 제출된 위안부 관련 결의안은 전혀 객관적이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채택 가능성이 높아지자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내며 저지 작업에 나서는 모습입니다.

도쿄에서 윤경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하원에 제출된 위안부 관련 결의안에 대해 공식 논평을 피하던 일본 정부가 속내를 드러내기 시작했습니다.

아소 다로 외상은 결의안이 전혀 객관적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심히 유감이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자민당 의원이 결의안에는 일본군이 어린 여성을 강제로 성노예화해서 결국 살해하거나 자살로 몰아넣었다고 돼 있는데, 이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아소 외상은 그러면서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명확한 공식 사죄 표명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국 의회에서 채택되더라도 사죄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또한 일본 정부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얻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강변했습니다.

결의안 채택 저지 작업을 본격화하겠다는 뜻으로 들립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 관방장관은 고노 담화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계승하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답했습니다.

고노 담화는 1993년 당시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 명의로 일본군의 위안부 관여와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담화입니다.

아베 총리는 취임 초 이 고노 담화를 계승하지 않으려는 태도를 보이다가 여론에 밀려 결국 계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그렇지만 미국 하원에 제출된 위안부 관련 결의안 채택 가능성이 높아지자 외상이 직접 나서 불만을 표시하는 등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윤경민입니다.

[YTN 2007-02-19 17:22]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