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고이즈미, 신사참배 매년 하겠다

고이즈미 "신사참배 매년 하겠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매년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하겠다는 뜻을 분명히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8일 보도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오사카(大阪) 지방법원이 27일 야스쿠니 신사 참배 금지를  요구하는 소송을 기각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왜 소송을 당했는지 모르겠다"며 "매년 참배하겠다"고 말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태평양전쟁 핵심 전범들의 위패가 합사돼 있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는 점에서 고이즈미 총리의 발언은 한국과 중국 등 전쟁피해국의 반발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고이즈미 총리는 자신의 신사참배 자격이 공적인지 사적인지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기로 했으며 어떻게 판단돼도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고이즈미 총리의 이같은 발언이 매년 한차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계속하겠다는 생각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관방장관도 기자회견을 하고 이번 판결을 "국가의 승소"라고 평가하고 "총리는 공적 참배를 한 것이 아니다. 사적  참배라는 주장이 인정되지 않은 점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취임 전 "총리가 되면 공식 참배를 하겠다"고 말한 바  있으나 취임 후 연 1차례의 참배에 대해 공적인가 사적인가 여부를 밝히기를 꺼려왔다고 이신문은 지적했다.

앞서 이날 오사카 지방법원은 전쟁희생자 가족 및 한국인 등 원고들이 제2차 대전 전범을 비롯해 과거 전쟁 때 숨진 일본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야스쿠니  신사에대한 고이즈미 총리의 참배로 정신적 고통을 당했다는 점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소송을 기각했다. 그러나 법원은 총리가 개인자격이 아니라 공인자격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도쿄=연합뉴스)  2004.02.28. 매일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