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中서 번 돈 日에 갖다바쳤다

中서 번 돈 日에 갖다바쳤다
 
지난해 대중무역 ‘대박’...대일무역 ‘쪽박’
 
지난해 우리나라의 대일 무역수지 적자와 대중 무역수지 흑자가 나란히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중국수출을 통해 벌어들인 돈을 고스란히 일본에 갖다 바친 셈이다.

20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대일 수출은 전년보다 14.1% 늘어난 172억달러, 수입은 21.6% 증가한 363억달러로, 대일 무역수지 적자규모는 전년보다 29.4% 늘어난 190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같은 적자규모는 전년대비 29.4% 늘어난 것으로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흑자(150억달러)의 1.27배에 달한다. 대일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가 22.8% 늘어난 31억9000만달러로 1위를 차지했고 석유제품(26억달러), 컴퓨터(8억5000만달러), 철강판(7억달러), 영상기기(6억5000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수입은 반도체(52억3000만달러)와 철강판(23억5000만달러)이 각각 1, 2위에 올랐고 반도체 제조용장비 수입이 무려 148% 늘어난 12억2000만달러로 3위를 차지했다. 또 전자응용기기(11억2000만달러), 플라스틱제품(10억4000만달러), 자동차부품(9억9000만달러), 무선통신기기(9억달러) 등의 수입도 많았다. 반면 대중국 무역은 수출이 47.8% 늘어난 351억달러, 수입은 25.9% 증가한 219억달러로 지금까지 가장 많은 132억달러의 흑자를 냈다.

품목별 수출은 컴퓨터(36억8000만달러), 무선통신기기(31억1000만달러), 철강판(23억8000만달러), 합성수지(21억1000만달러), 석유제품(17억달러), 반도체(16억5000만달러) 순이었다.

김상훈기자 shkim@munhwa.co.kr  2004.02.20. 문화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