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기사

 


야스쿠니 신사 전범 합사는 국가가 주도한 프로젝트

"야스쿠니 신사 전범 합사는 국가가 주도한 프로젝트"

56년 日 정부문서 발견돼 
 
 
패전 후 체계적으로 진행된 야스쿠니(靖國)신사의 전몰자 합사 작업이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됐음을 입증하는 일본 정부 문서가 발견됐다.
29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1956년 1월25일자 ‘옛 육군 관계 야스쿠니신사 합사 사무 협력 요강 초안’과 ‘해설’에는 “후생성이 합사자를 정해 신사에 통보한다”, “합사사무 체계는 (야스쿠니신사가 국가 관리 아래 있던) 전쟁 전의 방식에 준한다”라고 명시돼 있다.

당시 전몰자 유족들은 패전 후 중단됐던 전몰자의 야스쿠니신사 합사를 재개할 것을 당국에 청원했고, 국회가 논의를 진행하고 있었다. 옛 후생성 인양원호국은 담당 과장 명의로 요강 초안과 ‘복원 제76호’라는 통지를 지자체 담당자에게 보내 전몰자 조사에 관한 지자체 의견을 청취하는 등 합사 준비 작업에 주력했다.

요강은 지자체가 합사 예정자를 선정해 인양원호국에 보고하고 심사한 뒤 합사자를 결정해 야스쿠니신사에 통보한다고 돼 있다. 신문은 국가가 이러한 전몰자 합사를 주도한 것은 ‘정교분리’를 선언한 헌법을 위반한 혐의가 짙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지적을 우려해 2개월 뒤 완성된 최종 요강에서 “신사가 합사자를 정하고 국가가 조회에 응한다”는 쪽으로 합사자 선별 방식을 변경했으나, 실제 정부와 신사 중 어느 쪽이 합사를 결정했는지는 아직 분명치 않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편 옛 후생성은 야스쿠니신사 내 전쟁박물관인 ‘유슈칸(遊就館)’에 전시된 B, C급 전범의 유품 수집을 지자체에 의뢰한 것으로 밝혀졌다. 야스쿠니신사는 처형된 B, C급 전범 총 825명을 1959년 합사했다. 일본 정부는 각 지자체에 B, C급 전범의 유서와 얼굴 사진 등을 유슈칸에 제공할 것을 요청하면서 ▲전범이 사망 직전에 쓴 글 ▲전범 부모와 처자에 관한 내용이나 재판에 대한 것 등도 함께 요구했다.

도쿄=정승욱 특파원 jswook@segye.com 2006.7.31. 세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