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기사

 


日 사이타마현 지사, '종군위안부 부인' 파문

日 사이타마현 지사, '종군위안부 부인' 파문

(도쿄=연합뉴스) 이해영특파원 =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지사가 종군위안부 존재사실을 공식 부인해 파문이 일고 있다.

도쿄(東京)신문에 따르면 우에다 기요시(上田淸司. 58) 사이타마현 지사는 27일 현의회 답변에서 종군위안부에 대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위안부는 있어도 종군위안부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의 발언은 종군위안부의 존재와 옛 일본군의 관여를 인정하면서 "마음으로부터의 사죄와 반성을 표한다"는 1993년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현 중의원 의장)의 담화를 정면으로 부인한 것이다.

지사의 발언은 자민당 의원이 현(縣) 평화자료관에 있는 '쇼와(昭和)사 연표'(1991년)에 '종군위안부문제 등 일본의 전쟁책임논의가 많이 나와'라고 표기돼 있다며 "편향된 내용을 전시해도 되느냐"고 물은데 대해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우에다 지사는 "잘못된 기술은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종군위안부문제에 대해 "위안부는 군대가 있는 곳에 몰려 오거나 민간업자가 군대를 쫓아 데리고 오거나 하는 것으로 군이 데리고 다니는 게 절대로 아니다"라면서 "그랬다가는 전쟁에 진다"고 주장했다.

lhy@yna.co.kr 2006년 6월 28일 (수) 09:19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