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일 의원, '식민지배는 합법' 망언

일 의원, '식민지배는 합법' 망언
일본 에토의원 '식민지지배 합리화' 망언


“한·중 불법체류자들 강도짓”

일본 자민당의 주요 파벌의 하나인 에토·카메이파 회장인 에토 다카미(77) 전 총무청장관이 일제 식민지지배를 합리화하고 한국, 중국 등의 불법 체류자들을 노골적으로 비하하는 망언을 해 파문이 예상된다.

에토 의원은 12일 후쿠이에서 열린 당지부 정기대회 강연에서 1910년의 한일합방에 대해 당시는 국제연맹 발족 전임에도 “양국이 조인해 국제연맹이 무조건 승인한 것이 90년이 지났는데 어떻게 식민지지배가 되는가”라고 일본의 식민지 지배를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3일 보도했다. 그는 또 “난징 대학살(의 희생자)이 30만명 등이라고 하는 것은 날조된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함께 불법체류 외국인에 대해 “어떻게 살인을 저지르는 놈들이 일본에 가득하냐”면서 “도쿄 신주쿠의 가부키초는 제3국인이 지배하는 무법지대다. 최근에는 중국, 한국 등의 불법 체류자가 무리를 지어 강도짓을 하고 있다. 그런 나라가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특히 “도둑질이나 살인을 하고 있는 놈들이 100만명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반도에 전쟁이 발생해 난민이 동해를 배로 건너 일본에 상륙할 것에 대비한 치안유지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런 말을 했으며, 강연장에 기자가 있는 줄 알면서 문제의 발언을 계속했다.

에토 의원은 중의원 10선의 원로로, 총무청 장관 때인 1995년 10월 일본은 한반도 식민지 통치기간에 “좋은 일도 했다”고 망언했다가 한국 정부의 강한 반발 등에 굴복해 장관직을 사퇴한 전력이 있다. 그가 사용한 ‘3국인’은 예전에 재일동포 등을 멸시하는 표현으로 사용됐으며,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도 지사가 2000년 4월 불법입국 외국인 등을 3국인으로 지칭해 국제적인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도쿄/오태규 특파원 ohtak@hani.co.kr  2003. 7. 14. 한겨레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