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日 구석기유적 162곳 모두 날조”

"日 구석기유적 162곳 모두 날조”


일본 역사학계를 떠들썩하게 한 구석기유적 날조 파문이 전문가들로부터 ‘조작’이란 최종 판결을 받음에 따라 일단락됐다.

일본 고고학회는 후지무라 신이치(藤村新一) 전 도호쿠(東北) 구석기문화연구소 부이사장이 발굴에 관여한 총 162개 전·중기 구석기 유적을 재조사한 결과 모두 날조됐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일본 언론이 25일 보도했다.

후지무라의 구석기 유적 날조를 통해 일본 열도에서 인류 역사는 한때 약 70만년 전으로까지 올라갔다. 그러나 조작으로 최종 결론이 내려짐에 따라 일본 역사는 다시 비교적 확실한 유적이 존재하는 7만~5만년 전으로 뒷걸음질치게 됐다.

후지무라는 발굴에 관여한 유적지에서마다 구석기 유적임을 증명하는 석기 등을 건져내 학계에서는 ‘신(神)의 손’으로 불렸으며 ‘경이적인 발굴작업’이란 찬사를 받았다. 그러나 2000년 11월 그가 유적지에다 구석기 석기를 파묻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돼 사회적으로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일본 고고학회는 후지무라의 유적날조 의혹이 제기되자 2001년 5월 유적재검증 조사단을 구성, 관련 유적의 진위를 확인하는 작업을 벌였다. 그가 발굴에 관여한 유적은 홋카이도(北海道)에서 간토(關東)지방에 이르기까지 무려 160여곳에 달했다.

유적날조 파문 이후 일본의 중·고교 교과서에서 후지무라가 발굴에 참여한 미야기(宮城)현의 자자라기(座散亂木) 유적 등에 대한 기술은 삭제됐다. 또 지방자치단체들은 관련 유적을 잇달아 등록 취소하는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도쿄/연합〉2003. 5. 26. 경향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