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한.일 어협후-고기가 안잡힌다.

한.일 漁協발효후 경북 동해안 어업 실태

0342249.jpg
어장축소. 황폐화..."고기가 안잡힌다"

한·일어업협정 발효를 전후로 한 최근 5년동안 포항·영덕·울
진 등 경북 동해안에서는 어민들과 어선 수, 어획고 등이 꾸준히 줄어드는
등 어업환경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포항 등 경북동해안 5개 시·군의 어가구 수는 1998년 말까지는 6천561가구에 이르렀으나 한·일어업협정(1999년 1월)이 발효되면서 줄어들기 시작, 지난해 말에는 4천874가구로 25.8% 감소했다.
동해안 5개 시·군의 어업인 수도 한·일어업협정 발효 전인 1998년에는 2만906명에 달했으나 1999년 2만175명, 2000년 1만7천642명, 2001년 1만6천37 3명 등으로 꾸준히 감소, 지난해 말에는 20.9% 줄어든 1만4천873명으로 조 사됐다. 어선 수의 경우 1998년말에는 동해안 5개 시·군의 어선세력(배척수)은 4 천919척으로 조사됐으나 1999년 4천898척, 2000년 4천796척, 2001년 4천735척 , 2002년 4천672척 등으로 줄어들었다.

이는 한·일어업협정 이후 정부의 근해어업 어선에 대해 감척사업을 시 행했고, 연안에서는 조업부진으로 자진 폐업한 어선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경북동해안의 어획고도 1998년에는 14만2천659t을 기록한 후 1999년에는 전년에 비해 12% 늘어난 16만343t으로 최근 5년동안 최고를 기록한 이후 해마다 줄어들어 지난해에는 12만3천635t까지 떨어졌다. 동해안의 대표어종인 오징어의 경우 1998년 5만3천199t을 기록한 후 199 9년 일시적으로 8만5천361t으로 늘어났지만 2000년부터는 줄어들기 시작, 200 2년에는 6만7천467t까지 감소했다. 이처럼 어획량이 줄어든 것은 동해안 오징어채낚기어선들이 일본의 배타 적경제수역(EEZ)까지 출어해 조업하다 한·일어업협정 발효이후부터 조업을 못 하게 돼 큰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러시아어장을 개척, 부족분을 다소 보충했다.
대게어획량도 1998년에는 425t에 머물다 1998년 하반기 구룡포에 대게위 판장이 설립되면서 1999년에는 1천227t까지 늘어났으나 2000년 이후부터 꾸준 히 줄어 지난해에는 891t까지 떨어졌다.
문어도 1998년에는 3천64t까지 경북동해안 연안에서 어획됐으나 지난해 말에는 1천175t에 머물렀다. 동해안 수산관계자들은 “동해안 어촌환경이 한·일어업협정이후 어장축소 등으로 악화되고 있지만 바다환경오염으로 인한 어자원 고갈 문제도 한번 생각해 볼 때가 됐다”고 밝혔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2003.4.22.영남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