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시마네현 - 오키 교육위원회 '다케시마 부교재' 일선 학교 배포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탈환운동에 앞장서온 시마네현의 오키군 교육위원회는 최근 독도의 역사와 오키섬과의 관계를 수록한 부교재 <고향 오키(ふるさと隱岐)>를 완성하고 초, 중학교에 배포했다. 

독도문제가 학교의 부교재로 기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고향 오키>(ふろさと隱岐)라는 가칭이 붙은 이 부교재는 소학교 5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이 지역의 자연·역사·전통문화 등에 관한 교양을 제공한다는 취지를 갖고 있다. 전체 130쪽 중에서 8쪽이 독도에 할애되어 있다.

이 부교재는 독도와 오키섬이 역사적 친밀성을 갖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쪽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오키와 다케시마, 울릉도>라는 제목의 항목에서는 독도의 위치와 독도에서 강치잡이를 한 일본 노인의 이야기를 싣고 있으며, 에도시대로부터 오늘날까지 오키섬이 어떤 방식으로 독도와 관련을 맺어 왔는지를 강조하고 있다.  메이지 - 쇼와 초기의 독도와 오키섬과의 관계, 영토문제 등에 대해 시마네현 지역에 남아있는 지도와 사진, 자료를 사용해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이번 부교재에 대해 자문을 제공한 시마네현 다케시마문제연구회의 좌장인 시모죠 마사오 다쿠쇼쿠대학 교수는 이 책에 대해 "다케시마가 오키 사람들의 생활에 얼마나 밀착해 있는가를 알려 주는 교재"라며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지금 시마네현, 돗토리현을 비롯한 일본의 지자체들은 학교나 박물관 등의 교육 시스템을 통해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는 논리를 청소년들에게 체계적, 논리적으로 주입시키기 시작하고 있다.  '독도는 우리땅'식의 감정적인 교육이 아니라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다양한 자료를 제시하며 다케시마가 일본영토라는 것을 자라나는 학생들에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많은 언론들은 시마네현을 다녀와  시마네현민들은 독도문제에 관심이 없고 지자체와 몇몇 우익정치인들만 관심을 가질 뿐이라고 보도한다.   한국 사람들은 기분대로 직설적으로 표현하지만 일본 사람들은 정말 잴 것 다 재고 매우 조심스럽게 표현한다.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다.  시마네현 촌 사람들에게 무슨 분위기를 묻자는 것인가. 혹시 일본 국민이 독도에 무관심하거나 모른다는 답변을 듣고 우리도 잊어버릴 핑계를 찾고 싶어서 그런가.

소리없이  작은 사업부터 조용하게 실질적으로 해 나가는 것이 일본이다. 한국처럼 언론에 뻥튀기로 터뜨리고 완전히 손털어 버리는 현상과는 정반대이다. 체계적이고 계산적인 일본을 알지 못하고, 감정적인 면만 부각시키면서 한건 이벤트식으로는 독도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2007. 5. 14.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