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6월 13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러시아 수역 명태 상반기 못잡을듯

러시아 수역 명태 상반기 못잡을듯

올 상반기에 러시아 수역에서 우리 어선이 명태조업을 하지 못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정부가 우리 측에 조업 허가증 발급을 계속 미루고 있기 때문이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6일 "한·러 어업공동위원회가 지난달 18일 올해 우리 측 명태 어획량을 2만2천t으로 하기로 합의했지만 러시아 정부가 최종 결정권자인 미하일 카샤노프 총리의 해외 순방을 이유로 최종 승인을 내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주한 러시아대사관 등 외교채널을 통해 조속한 조업 허가증 발급과 조업기간 연장 등을 러시아 정부에 종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러시아 수역에서 통상 1월 초부터 2월 하순까지 이뤄졌던 상반기 명태조업이 무산되거나, 조만간 허가증이 나오더라도 조업기간이 얼마 되지 않아 국내 명태 조업업체들이 큰 피해를 볼 전망이다. 상반기 조업은 2월 말까지 허용되나 유빙(流氷)때문에 2월 20일 정도면 조업이 끝난다.

현재 국내 조업 어선 8척이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에 머물며 조업 허가증 발급을 기다리고 있지만 허가증이 발급되지 않아 발이 묶여 있는 상태다.

해양부 관계자는 그러나 "상반기 조업이 무산되더라도 하반기 조업기간인 6월부터 12월까지 우리 어획량을 채울 수 있다"며 "또 설날이 지났기 때문에 우리 명태 수급 조절에는 큰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우리의 명태 소비량은 연간 33만t이며, 90%를 러시아 수역에서 직접 잡거나 러시아에서의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01년 정부측 할당량과 민간 할당량을 포함, 19만t을 직접 잡았으나 지난해에는 민간 할당량을 받지 못해 정부 할당량인 2만4천t만 직접 잡았으며 나머지는 수입으로 충당했다.

정선구 기자

sungu@joongang.co.kr 2003.2.7.중앙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