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월드컵 사업 '과열'

월드컵 사업 '과열'  

"이렇게 하는 것이 과연 괜찮은지 모르겠습니다. 정부가 무슨 생각으로 이런 발상을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행정자치부가 20일 월드컵 개최도시에 "지방의 포스트(post)월드컵 관련 자료제출협조"란 제목의 공문을 통해 <시.도가 현재 구상중인 포스트 월드컵 계획을 망라해 22일까지 제출토록 하라>고 하자 관계 공무원들이 대뜸 내뱉은 말이다.

행자부는 공문에서 "월드컵 8강 진출의 쾌거를 달성했다"면서 "지자체가 구상중인 월드컵 이후 추진시책을 종합하고 일부 사업에 대해서는 월드컵 조직위 등과 협의, 재정지원도 가능토록 하는 방안을 강구코자 한다"면서 자료제출 배경을 밝혔다.

행자부는 지자체의 월드컵 관련 사업 사례로 부산시가 내년부터 2007년까지 5년간 2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5만평 부지에 추진 계획인 월드컵 빌리지와 인천시가 추진예정인 월드컵 16강 진출 기념관 건립 등을 들었다.

행자부가 사례를 든 것 이외에도 지금 전국 곳곳에서 월드컵 관련 사업추진에 대한 발표가 잇따르고 있고 앞으로 또 무슨 기발한 사업 아이디어가 더 나올지 모를 지경이다.

전국민의 열광과 환희속에 이룩한 월드컵의 대업적을 기념하려는 사업을 나쁘다고는 할 수 없지만 봇물처럼 터저나오는 월드컵 사업이 바람직한지를 세심히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공무원들은 지적한다.

게다가 정부가 마치 시.도간 경쟁이라도 시키듯 재정지원도 가능토록 하는 방안을 강구하고자 한다면 월드컵 사업 추진에 앞장서는 것 같은 모양새도 적합한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 지역 공무원들의 견해다.

지자체마다 각종 기념관을 세우고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하다 중복투자에 따른 예산낭비를 초래할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나중에 소모적 사업이나 전시성 사업으로 전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개최도시마다 월드컵 경기장을 짓느라 엄청난 예산을 투입하고 월드컵 경기 이후 경기장 활용방안을 제대로 마련 못해 전전긍긍하는 형편이다. 마구잡이식 월드컵 사업추진이 약(藥)이 될지 독(毒)이 될지를 현명하게 판단해야 할 시점이다.

2002.6.21. 정인열(사회2부)기자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