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 강좌

영토위기 강좌

민족문화 강좌

성명/논평

학술행사

국민홍보

산행/답사/모임

행사/독도방문/전시

간행물/회보

강연/기고

연대사업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주요활동 > 성명/논평

 


경상북도는 독도 수호운동에 나서야 한다.

2005년 2월 22일은 일본이 독도를 시마네현 소속으로 편입한지 꼭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 이날을 기념하여 다께시마의 날 제정 조례안이 일본 시마네현 의회에 제출되었다고 언론보도는 전한다. 참으로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파렴치의 극치이다. 독도가 어떻게 일본 땅인가.

그러나 한국은 일본이 자기국민과 세계인에게 일본영토 다께시마를 전파하고 있을 때 팔짱끼고 구경하는 일 외에 한일이 없으니 일본의 독도 강탈 행위에 대해 아무런 할 말이 없다.

일본 시마네현은 독도를 다께시마로 만들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한다. 최근에 보도되는 광고판 설치나 독도의 날 제정운동 외에도 수 십 년 전부터 많은 활동을 해왔다. 경상북도는 시마네현이 이미 오래 전부터 독도 탈환운동을 벌여 왔음에도 이런 사실에 눈을 감고 시마네현과 자매결연을 추진하였다. 한국에서 일본과 자매결연을 맺을 때는 매우 신중했어야 함에도 국가의 가장 기본 초석인 영토문제를 고려하지 않고 자매결연을 추진 한 것은 비판받아 마땅한 일이다.

독도는 경상북도의 관할아래 있는 섬이다. 경상북도는 독도 영유권을 반드시 지켜 내어야 할 책임이 있다. 그 실천을 위하여 경상북도에서 반드시 고려해야 할 몇가지 사안을 제안한다.

1. 경상북도는 시마네현과의 자매결연 관계를 취소해야 한다. 경상북도의 영토를 강탈하겠다는 시마네현과 자매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매우 불행한 일이며 경상북도의 수치이다.
2. 경상북도 도청광장과 대구시를 비롯한 경상북도 주요 도시와 교통 거점에 독도 영유권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구호가 실린 입간판을 세워야 한다.
3. 시마네현이 설치한 광고판보다 효율적인 광고판을 설치하여 독도가 한국영토임을 알려야 한다.
4. 방송광고를 시작해야 한다. 영토 문제는 매우 심각하기 때문에 빨리 착수해야 하며 단순한 광고가 아니라 역사적 국제법적 근거를 밝히고 영토수호 의지를 분명하게 해야 한다.
5. 독도 영유권 문제를 바르게 알리는 책자를 발간해야 한다.
6. 독도 영유권 문제에 나선 사회단체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 관청에서 하기 어려운 일을 사회단체에서 할수 있다.
7. 경상북도 지사는 독도가 분명한 한국 영토임을 앞장서서 내외에 밝혀야 한다. 시마네현 지사는 오래 전부터 이런 발언을 하고 있다.
8. 경상북도 관할이면서 지사도 갈수 없게 되어 있는 독도 입도허가제를 폐지하도록 중앙정부에 강력하게 건의해야 한다.
 위에서 언급한 사안들은 이미 일본에서 오래 전부터 시행하고 있는 일이다. 일본은 여기에 더하여 현에서 과격한 시위와 대중집회까지 조직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늦었지만 독도를 관할하는 책임 있는 자치단체로서 독도문제에 강력하게 대응해야 할 책임과 권리가 있다. 경상북도가 강하게 나서야 중앙정부가 나설 수 있다. 경상북도 의회도 책임을 통감하고 함께 나서야 한다.

2005. 2. 22.
독도역사찾기 대구경북 운동본부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