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1월 19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 강좌

영토위기 강좌

민족문화 강좌

성명/논평

학술행사

국민홍보

산행/답사/모임

행사/독도방문/전시

간행물/회보

강연/기고

연대사업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주요활동 > 성명/논평

 


일본 대사 망언규탄

한국정부는 다까노 일본대사를 추방하고 일본 수상의 사죄를 받아야 한다
서울에 주재하는 일본대사 다까노 도시유끼(高野紀元)가 2005년 2월 23일 서울 외신기자 클럽에서 <<다께시마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나 분명한 일본영토>>라고 발언했다고 언론보도는 전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매우 심각한 일이다. 대사는 자기 국가를 대표하여 상대 국가에 주재하는 공식 대표이다. 따라서 대사의 발언은 자기 모국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는 것이다. 일본대사의 발언은 대사 개인의 발언이 아니라 일본 국가의 공식 입장인 것이다. 일본대사가 발언한 장소는 외신기자 클럽이다. 외신기자 클럽에서 발언했다는 것은 전세계의 언론을 향하여 의도적으로 도발적인 발언을 쏟아내어 독도를 분명하게 탈환하겠다는 도전장을 한국 국민과 정부와 대통령에게 던진 것이다. 일본 정부는 올해 2005년을 독도 탈환의 해로 정하고 국가의 총력을 기울여 독도를 일본영토로 말들겠다고 전 세계를 향하여 공언하였다. 일본 대사의 망발은 이미 수립된 일본정부의 방침을 실행에 옮기는 신호탄이다.

대사는 자기 모국과 주재국의 관계를 원만하고 평화롭게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임무이다. 때문에 조용하게 상대국가를 설득하고 보이지 않게 행동하는 것이 상식이다. 대사가 이런 본분을 팽개치고 주재국가의 국민을 멸시하고 주재국가의 대통령과 정부를 곤경에 빠뜨리는 행위를 마음대로 하는 것은 결국 대한민국을 노리개감 정도로 인식하고 대해왔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일이다. 일개 대사가 국가 전체를 이렇게 모욕하도록 굴욕적인 외교를 벌여 온 책임을 국민은 국정 운영자에게 반드시 물어야 한다.

몇 년 전 데라다 데루스께 전임 일본대사도 독도망발을 계속하여 한국인의 분노를 산적이 있다. 당시 한국은 이 문제에 엄중하게 대처하기보다는 국민 눈만 속이면 된다는 입장에서 마지못해 겉치레로 일을 처리했기 때문에 결국 이런 모욕적인 사태가 다시 불거진 것이다.
또한 영토문제를 국가대 국가의 입장에서 분명하게 처리한 것이 아니라 국민 여론만 우선 속이고 보자는 식으로 나갔기 때문에 시간이 흐를수록 사태가 악화된 것이다.

이제 한국정부는 이런 지난 날의 잘못을 교훈삼아 독도 영토문제의 잘못을 국민에게 밝히고 정정당당한 태도로 영토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동시에 대한민국을 모욕하고 우리 영토를 강탈하겠다고 대한민국의 수도 한복판에서 세계를 향하여 망발을 쏟아 놓은 일본대사를 즉시 추방하여야 한다. 아울러 이런 침략적 외교정책을 수립 시행한 고이즈미 일본 수상의 사죄를 분명하게 요구하고 만약 단순한 사과차원이 아닌 사죄를 거절할 때에는 국교를 단절하고 정부가 앞장서서 전세계의 양심세력과 연대하여 일본의 침략적 책동을 규탄하고 천황제 폐지를 비롯한 일본 응징에 나서야 한다.

만약 이번의 국가 모욕사태이자 영토 강도 행각을 또다시 묵인하고 넘어갈 경우 우리 영토 독도는 영원히 일본땅으로 바뀌고 말 것이니 이 엄중한 책임을 누가 질 것인가. 그 책임자들은 자손 만대에 죄업을 남기게 될 것이다. 한국 정부의 엄중한 대응을 촉구한다.

단기 4338.     2005. 2. 24.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