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5월 29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위안부 할머니들 일본교과서 삭제에 분노

위안부 할머니들 일본교과서 삭제에 분노  

일본 문부과학성의 우익단체 역사 교과서 검정 통과를 규탄.항의하는 집회와 성명이 4일 전국에서 잇따랐다. 우리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는 여론도 확산하고 있다.

주요 인터넷 사이트에서 네티즌들의 사이버 시위도 열기가 높았다.

한국교총은 이날 일본 교과서의 역사왜곡 비판을 위한 특별수업 계획을 발표했다.

◇ 항일 집회=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이날 정오 일본대사관이 있는 서울 교보빌딩 앞에서 정례 수요집회를 열고 `왜곡 교과서 채택 반대` 입장을 밝혔다. 집회에는 시민 50여명도 동참했다.

`나눔의 집` 에 머무르는 일본군 위안부 출신 할머니 10여명은 집회에서 "정신대로 끌려가 평생 아픈 가슴을 안고 살았다" 면서 "어떻게 이 문제조차 언급안한 교과서를 통과시킬 수 있나…" 라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협의회가 집회 현장에서 한시간 동안 벌인 서명운동에는 시민들이 줄이어 참여했다.

대한민국독도향우회는 오후 2시 서울 탑골공원 앞에서 시민 1백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일본의 독도 강탈 음모 및 역사교과서 왜곡 분쇄 한민족 결의대회` 를 열었다.

향우회 최재익(崔在翼)회장은 `타도 일본` 이라고 혈서를 쓴뒤 "우리 민족을 우롱하는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 강탈 음모를 분쇄해야 한다" 는 규탄사를 낭독했다.

흥사단도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에 `일본 문화개방을 전면 중단하고 주일 한국대사를 즉시 소환하라` 고 촉구했다.

◇ 사이버 시위=언론사 홈페이지나 일본 역사교과서 개악 반대운동을 펼치는 홈페이지들에는 이날 하루 수백건의 항의 글이 올랐다.

중앙일보 인터넷신문인 조인스닷컴(http://www.joins.com) 독자토론에 글을 올린 한 네티즌은 "일본이 그들의 침략이 우리에게 도움을 주었다고 주장한다면 우리도 일본을 정벌해 그들에게 도움을 주자" 며 강하게 비난했다.

인터넷 PC통신 유니텔 게시판의 `서정철` 이란 네티즌은 "DJ정권 들어서 어업협정.독도 소유권 문제 등 대일본 정책의 실패 속에 역사교과서 문제도 불거졌다" 고 주장하며 정부차원의 강력한 대처를 촉구했다.

◇ 교육현장도 행동〓한국교원단체총연합은 이날 초.중.고교별로 각각 제작한 `일본 교과서 역사 왜곡 특별수업안` 을 발표했다.

교총은 9일부터 14일까지 특별수업을 갖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일본 교과서 역사왜곡 시정을 요구하는 서명을 받기로 했다.

전국교직원노조도 매달 발행하는 『우리 아이들』5월호에 초등 5~6학년을 대상으로 한 `공동수업안` 을 싣기로 했다.

서울 용산고 김갑재(金甲載)교장은 "국어.윤리.사회 등 전 교과목에서 일본의 역사 왜곡과 일본이 한국에 안겨준 피해를 지속적으로 교육해 나갈 생각" 이라고 말했다.

성시윤.손민호.강종희 기자 <copipi@joongang.co.kr>

2001년 04월 05일 중앙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